[기고문] 겨울철 주택 화재예방을 위한 안전실천

[기고문] 겨울철 주택 화재예방을 위한 안전실천

  • 승인 2021-01-05 11:36
  • 최병수 기자최병수 기자
양찬모 음성소방서장
코로나19 확산방지로 인해 집에서 생활하는 시간이 늘어나며 올 겨울은 각 가정에서 전기장판, 전기히터 등 난방용품의 사용 빈도가 급증할 거로 예상된다.

대부분의 가정에서는 매년 반복적으로 사용했던 전기장판, 전기히터 등을 사전 안전점검 없이 사용했다가 화재 사고로 이어지곤 한다.

부주의로 인한 난방용품 사용은 화재 발생위험을 높이고 인명 피해로 이어진다.

따라서 난방기구 사용 시 사전 점검 등 화재 위험성을 인식하고 각별한 관심을 가져야 한다.

최근 5년간 충북에서 발생한 화재는 총 1463건이며, 이 가운데 507건이 겨울철(12월~다음 해 2월)에 발생했다.

특히, 주택 화재가 266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이는 추운 날씨로 난방기구 사용이 증가하는 것과 밀접한 관계에 있다.

일반 주택화재의 경우 난방기구 부주의로 인해 발생하는 경우가 많은 만큼 우리가 조금만 안전에 관심을 갖고 주의를 기울인다면 이를 충분히 예방할 수 있다.

화재를 방지하기 위한 최선의 방법은 예방이며, 이를 위해서는 몇 가지 행동요령을 숙지하고 실천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첫째, 전기히터는 사용하기 전에 고장 나거나 전기선이 벗겨진 곳은 없는지 확인해야 한다.

일반적으로 전기난로에는 넘어지거나 기울어지면 전원이 차단되는 안전장치가 있어 난로를 켠 상태에서 위로 들어보면 쉽게 작동 유무를 확인할 수 있다.

높은 온도로 오랜 시간 사용하지 않도록 주의하고 사용 후에는 반드시 전원을 끈다.

둘째, 전기장판을 접어서 보관하거나 무거운 물체를 올려놓을 경우 열선이 끊어져 고장과 함께 화재의 원인이 되기 때문에 말아서 보관해야 한다.

열 축적이 좋은 라텍스 소재와 같이 사용하거나 너무 높은 온도로 사용할 경우 과열에 의한 화재 발생 위험이 높아진다.

셋째, 전기히터·장판·열선 등은 반드시 안전 인증을 받은 규격 제품을 사용하고 보온재와 열선을 겹쳐서 사용하지 말아야 한다.

열선 설치 시 일정한 간격을 유지하고 특히 전열기구들은 소비전력이 크기 때문에 문어발식 멀티콘센트는 과부하로 인한 합선이 일어나 화재 발생 위험이 높으니 반드시 부하에 맞는 전열 기구를 사용하고 가급적 단독 콘센트나 전류 차단 기능이 있는 것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마지막으로 화목보일러는 구획된 별도의 공간에 설치하고 연통과 벽, 천장 사이에 일정한 거리를 둬야 하며, 화목보일러 내 땔감을 가득 채워 사용하지 말고 주변에는 가연물을 쌓아두지 말아야 한다.

소화기는 잘 보이는 곳에 비치해 비상시 신속하게 대비해야 한다.

올 겨울은 특히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주거시설에서 활동이 많은 만큼 전기히터 등 난방용품을 다시 한 번 점검하고 각종 재난에 대비해 가정에서 화재예방 및 대피방법에 대한 대책을 세우고 실천해 우리 모두 안전하고 따뜻한 겨울철을 보낼 수 있길 바란다. /양찬모 음성소방서장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코인노래방 등 무인점포서 현금 훔친 20대 경찰에 덜미
  2. 한화이글스 대전 홈구장서 6연전 재도약 이룬다
  3. 빈번한 화물차 적재물 낙하사고 '위험천만'
  4. 오를만큼 올랐나… 세종 아파트 매매·전세가 하락
  5. 대전지역 분양 예정단지 고분양가 논란
  1. 박완주 "세종의사당법 與 5~6월 국회 중점법안"
  2. 용인시 산단 27곳 늘리고, 7만여 일자리 확충
  3. 대전 도마변동 12구역 현장설명회… 건설사 8곳 참여
  4. [코로나 19] 대전, 17일 밤사이 신규 확진자 4명 추가 발생
  5. 대전 해모로 더 센트라 5월말 분양...풍부한 인프라 수요자 관심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