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홍철의 아침단상 (1065)] 어느 '신앙인'과의 동문서답

[염홍철의 아침단상 (1065)] 어느 '신앙인'과의 동문서답

  • 승인 2021-01-31 12:06
  • 박용성 기자박용성 기자
염홍철
염홍철 한밭대 명예총장
언젠가 '만물의 원리는 상호의존적인 관계'라는 글을 쓴 적이 있습니다.

그 글을 읽은 어느 독실한 기독교 신자를 만났는데, 저에게 "하나님과 인간의 상호의존적 관계를 생각해 본적이 있느냐"고 물었습니다.

평소에 종교나 신앙에 관한 토론을 피하는 습성이 있어, "충분히 이해 합니다"라는 짧은 대답만 드렸지요.

그분은 우리 몸에 여러 기관이 있고 저마다 맡은 소임이 있듯이 인간은 모두 다른 재능과 과제를 가지고 있으며 유기체적으로 연결되었다고 하셨습니다.

그리고 그것은 하나만을 위한 것이 아니라 전체를 위한 것이며 우리 모두의 삶은 서로 이어져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굳이 신앙적 차원이 아니라 할지라도 충분히 공감 가는 이야기지요.

그러면서 그분은 하나님은 우리를 '도청'하고 계시다고 하였습니다.

우리를 계속 살피고 엿듣고, 그러나 보호해 주는 분이라는 것이지요.

얼마나 좋은 얘기인가요?

사실 도청이라기보다는 하늘과 땅, 인간과 신은 서로 깊이 '접속'해 있는 것이 아닌가 생각하면서 상호의존이 세상의 원리라는 것을 다시 한 번 확인했습니다.

그분과 헤어지면서 신앙적 토론에 자신이 없는지라 그분의 뒤통수에만 대고 이렇게 물었습니다.

'일부 신앙인들은 모두 입술로는 서로를 위해 연대하고, 우리 삶의 관계에 좋은 변화를 일으킨다'고 말하면서, 하나님의 이름으로 '욕심'을 정당화하고, 상식과 순리를 왜곡하고, 코로나로 생명과 재산을 위협 받는 사람들을 조롱하는 모습을 어떻게 해석하시는지 물어 보았습니다.

그러나 그날따라 바람이 세차서 저의 말이 그분의 귀까지 전달이 되지 않는 것 같았습니다.

그러면서 혼자 '하나님은 입술이 아니라 마음의 움직임을 보시는데'라고 중얼거렸습니다. 한밭대 명예총장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골린이의 백스윙 탑 잡기! 필수 체크 사항은? 박현경의 골프로그(6) 백스윙-1
  2. 한화이글스, 키움 상대 6-1 승리 '3연패 탈출'
  3. [코로나 19] 대전, 14일 밤사이 신규 확진자 4명 추가 발생
  4. 눈앞에서 날아간 승점3점, 대전하나시티즌 김천에 1-1무승부
  5. [코로나 19] 대전 13일 밤사이 신규 확진자 10명 추가 발생
  1. 정국급랭에 세종의사당 설치법 어쩌나
  2. 경남 김해서 라마단 종교 참가 외국인 코로나19 집단 감염
  3. [코로나 19] 대전 14일 신규 확진자 6명 추가 발생
  4. 가정을 해체하고 교육을 파괴하는 평등법 반대
  5. 자치분권 2.0 시대 어떻게 맞을 것인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