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화재 대전 홈 마지막 경기서 승리…한국전력 잡아세워

삼성화재 대전 홈 마지막 경기서 승리…한국전력 잡아세워

24일 대전충무체육관에서 세트스코어 3-1
고희진 감독 "비시즌 지독한 훈련으로 팀 재건"

  • 승인 2021-03-24 22:05
  • 수정 2021-05-06 11:34
  • 임병안 기자임병안 기자
IMG_0451
24일 대전충무체육관에서 열린 경기에서 삼성화재 마테우스가 공격하고 있다.
대전 삼성화재 블루팡스가 갈길 바쁜 한국전력을 잡아 세우고 홈 마지막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

삼성화재는 24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남자부 한국전력 빅스톰전에서 세트스코어 3-1(25-17, 25-20, 17-25, 25-19)로 승리했다.

삼성화재는 공격이 살아난 외국인 선수 마테우스를 앞세워 상대를 연신 몰아세웠고, 실책을 줄이면서 4연패에 사슬을 끊었다.

이날 마테우스는 4세트 동안 블로킹 8개와 후위공격 8개 등 24득점을 올리고, 공격성공률은 51.2%를 기록했다.

황경민은 마지막 세트 9-7 쫓기는 상황에서 상대 러셀의 강서브를 받아 올라온 공을 상대 코트에 꽂아 리드를 지켜냈고, 경기 승리를 확정 짓는 마지막 득점도 이뤄냈다.

황경민은 13득점에 공격성공률 52.1%로 팀 내 가장 돋보이는 공격력을 선보였다.

특히, 삼성화재 리베로 구자혁과 박지훈의 수비도 돋보였다.

2세트에서 박지훈은 슈퍼 세이브 2개를 선보이며 득점에 징검다리를 놓아 한국전력을 19점에 묶어놓고 삼성화재는 23점으로 달아나는 원동력이 됐다.

IMG_0467
24일 대전 충무체육관 홈구장에서 승리를 거둔 삼성화재는 박지훈, 구자혁 리베로 선수들의 활약이 뒷받침됐다.
상대 한국전력은 외국인 선수 러셀이 공격성공률 30.9%에 22득점에 머물렀고, 범실을 15개나 범하면서 팀 승리를 낚는데 실패했다.

박철우는 공격성공률 53.3%에 19득점을 올리며 선전했으나, 팀 승리에 미치지 못했다.

경기 후 황경민 선수는 "리그 마무리를 잘 하자며 선수들이 마음을 다잡고 시작한 게 효과가 있었다"라며 "블로킹과 리시브에서 안정되면서 공격도 살아난 게 팀 승리에 원동력"이라고 설명했다.

고희진 삼성화재 감독은 대전 홈경기에서 승리한 것에 의의를 두고 내년 시즌을 향한 혹독한 훈련을 예고했다.

경기 후 고희진 감독은 "세트 후반으로 갈수록 불안해지는 상황을 바꿔보려고 선수들과 대화하고 노력했고, 리베로 선수들이 분위기를 바꾸는 호수비가 있었다"라며 "벤치에서도 선수들과 함께 뛴다는 마음으로 응원하고 초반부터 분위기를 잡아갔던 게 좋은 결과를 가져왔다"라고 분석했다.

이어 고 감독은 "지금 선수들이 삼성화재 배구단에 미래라는 생각으로 비시즌에 지독하게 훈련해 끈끈한 팀이 되어 다음 시즌 대전에 돌아오겠다"라며 의지를 밝혔다.
임병안 기자 victorylba@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유스팀 고교 최강 왕중왕에 도전한다
  2. 5경기 연속 무승, 고민 깊어진 대전하나시티즌
  3. 대전문화재단, '2021 들썩들썩 인 대전' 펼쳐
  4. 코인노래방 등 무인점포서 현금 훔친 20대 경찰에 덜미
  5. 한화이글스, 실책에 타선침묵 키움전 1-15 패
  1. 오를만큼 올랐나… 세종 아파트 매매·전세가 하락
  2. 대전 유성구, 성북동·방동저수지 개발 밑그림 나왔다
  3. 빈번한 화물차 적재물 낙하사고 '위험천만'
  4. 박완주 "세종의사당법 與 5~6월 국회 중점법안"
  5. 용인시 산단 27곳 늘리고, 7만여 일자리 확충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