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대하천 그린뉴딜, 생태·복원보다 개발 가까워" 환경단체 반발

"3대하천 그린뉴딜, 생태·복원보다 개발 가까워" 환경단체 반발

시 착수보고회 개최 전 대전 환경단체 전면 수정 요구 기자회견
"대전 하천 이미 많은 개발 진행… 회복과 복원 필요한 시기"

  • 승인 2021-04-04 17:35
  • 신문게재 2021-04-05 4면
  • 임효인 기자임효인 기자
KakaoTalk_20210404_113632652
지난 2일 대전시청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 이후 문성호 대전충남녹색연합 대표가 대전시의 그린뉴딜 사업에 반대하는 의미의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임효인 기자
"우리가 원하는 하천은 막힌 강이 아니라 흐르는 강입니다."

대전시가 '도심 속 푸른 물길 그린뉴딜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가운데 지역 환경단체가 사업 전면 수정을 요구하고 나섰다. 대전 3대 하천을 중심으로 한 이번 사업이 생태적 관점보다 개발에 치우쳐 있다는 비판에서다.

대전충남녹색연합과 대전환경운동연합은 지난 2일 오전 대전시청 북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도심 속 푸른 물길 그린뉴딜 프로젝트를 중단하고 계획을 전면 수정하라"며 "하천을 생태적 개념과 생물다양성 관점으로 도심 하천의 생태적 복원과 안전한 하천환경 관리 방안을 수립하라"고 촉구했다.

정부가 추진하는 한국형 뉴딜의 한 축인 그린뉴딜은 환경과 사람이 중심이 되는 지속 가능한 발전을 뜻한다. 대전시는 4680억 원을 들여 ▲대전천 복원·도심 활성화 ▲3대 하천 명소화 ▲갑천 스카아이워크 설치 ▲유등천 친수공간 경관 조성 ▲송강 수변공원 조성 ▲도안 누리길 조성 등을 '도심 속 푸른 물길 그린뉴딜 프로젝트'에 담았다.

지역 환경단체들은 이 같은 대전시의 프로젝트가 허울뿐인 그린뉴딜이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푸른 물길과 그린뉴딜이라는 단어를 들으면 생태적 관점의 매우 의미 있는 복원 사업으로 보여진다"면서 "하지만 계획에는 두 단어의 의미가 생태·복원보다는 개발에 더 가깝다"고 판단했다.

KakaoTalk_20210404_113947323
유진수 금강유역환경회의 사무처장이 대표발언하고 있다.
환경단체는 "특히 대전전 복원과 도심 활성화는 대전천을 복원하기 위해 하상도로를 철거해 하천을 생태적으로 복원해 여가·문화 공간을 조성한다고 하지만 본질은 지하차도 건설"이라며 "그린뉴딜 개념이나 탄소중립 목표가 없는 개발사업인 것이며 대중교통의 활성화와 녹색교통의 의미를 담아내기에는 더욱 턱없는 막개발의 전형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대전의 3대 하천인 대전천·유등천·갑천은 앞선 개발로 생태적 역할을 하지 못하는 데다 조금만 가물어도 금방 물이 마르는 건천화가 상당히 진행된 상태다.

이번 기자회견은 이날 오후 사업 착수보고회를 앞두고 사업 반대에 대한 의견을 피력하기 위한 것이다. 앞서 단체들은 대전시에 문제점을 지적하고 원점 재논의를 요구 했지만 대전시가 거절한 것으로 전해진다.

문성호 대전충남녹색연합 대표는 "대전시가 그린뉴딜 사업의 개념조차 모르고 있는 것인지 아니면 알면서도 시민들의 눈을 가리고 속이고 있는 것인지 따져볼 일"이라며 "그린뉴딜은 어느 사업보다도 취지에 맞게 쓰여야 하고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하는 공론화 과정도 빼놓아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임효인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이민성 감독, 선수들 투쟁심이 필요하다.
  2. 대전하나시티즌 전남에 1-1로 비겨, 두 경기 연속 무승부
  3. 대전하나시티즌 홈 2연전 무승부, 골 결정력 부족 드러내
  4. 세종서 울려퍼지는 '아...아버지....'
  5. 이민성, 전남 수비 좋은 팀이지만 허점도 있다
  1. 한화이글스 연장 10회 삼성 끈질긴 승부 끝 '승리'
  2. [코로나 19] 대전 5일, 신규 확진자 15명 추가 발생
  3. 광주시, 이천.여주시와 'GTX 노선 유치' 연합 작전
  4. 박범계 장관, '대전교도소 이전' 의지 표명
  5. 삼성전자, 용인 와이페이 10억 구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