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2030 문화유산·관광 미래포럼 개최

충남도, 2030 문화유산·관광 미래포럼 개최

  • 승인 2021-04-14 17:40
  • 수정 2021-05-06 17:11
  • 방원기 기자방원기 기자
충남도 로고

충남도가 뉴노멀 시대 디지털 문화유산·관광 구현 전략 마련을 위해 각계 전문가와 머리를 맞댔다.

도는 14일 도청 중회의실에서 '2030 문화유산·관광 미래포럼'을 개최했다.

이우성 도 문화체육부지사와 관계 공무원, 문화유산 및 관광 분야 전문가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연 이날 포럼은 주제발표와 토론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발표는 김일 한국콘텐츠진흥원 본부장이 '포스트 코로나 실감형 문화유산 콘텐츠 활용 방안'을 주제로 가졌다.

김 본부장은 비대면 디지털 시대 문화유산에 대한 디지털 혁신 기반 마련, 문화유산을 통한 신산업 및 일자리 창출 등을 발전 방향으로 제시했다.

이어 이희성 단국대 교수가 '위드 코로나 시대 충남형 스마트 관광 활성화 방안'을 주제로 한 발표를 통해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관광 수요 증대, 공유 숙박 급감 등 급변하고 있는 관광산업을 소개했다.

이 교수는 또 4차 산업혁명과 접목한 스마트 관광을 도내 관광에 접목할 방안도 내놨다.

이 부지사는 "도는 그동안 도민 문화 향유 기회 확대와 문화 격차 해소를 위해 문화복지 정책을 중점 추진해 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디지털 대전환 시대에 맞는 2030 문화유산·관광 비전을 마련, 문화·관광 분야의 새로운 미래를 찾고 주도해 나아가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도는 이번 포럼에서 제시된 방안 등을 반영, 문화유산 콘텐츠 전환과 스마트 관광 플랫폼 구축, 디지털 기술 연계 공모형 지역 관광 개발 사업 등을 통해 충남형 스마트 관광을 활성화 해 나아갈 계획이다.

 

포럼이란 집단토의의 한 가지 방식이며, 청중의 참가를 의미하고, 제시된 과제에 대해서 2명의 전문가가 대화를 해서 토의를 위한 재료 내지 화제를 제공하여 청중이 그 문제에 대해 생각해 보도록 하는 의욕을 돋우고, 여기에 의해서 필요한 정보를 다시 추구하여 문제점을 분명하게 해서 거기에 대해 의견을 말한다.

 

태도를 표명하도록 해서 사회자가 그 문제에 대한 견해의 일치를 만들어 가는 방법이다. 감독자, 안전관리자들의 안전교육하는 하나의 방법으로 적당하다.

내포=방원기 기자 bang@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24일 ‘먼데이 나이트 풋볼’ 티켓 예매 오픈!
  2. 골린이의 백스윙 탑 잡기! 필수 체크 사항은? 박현경의 골프로그(6) 백스윙-1
  3. 백군기 용인시장 "경강선 노선안 고쳐 적극 추진"
  4. 잠잠하면 또 교회발? 대전 교회 감염으로 34명 확진
  5. 대전 동구 성남동 3구역 현설, 건설사 14곳 참여… 경쟁 '치열'
  1. "靑·국회 세종시로" 與 대선경선 앞 行首 또주목
  2. 대전역세권 도시재생 성매매 집결지 폐쇄 대책은 없다?
  3. 양승조 대선 캠프 누가 올까?… 대전선 이상민 의원 역할 중요해져
  4. 안동~도청 신도시간 도로 국지도 79호선 승격
  5. [스승의날 인터뷰] 둔산초 김지원 선생님 "코로나19 잘 버텨준 아이들에게 감사"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