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도심 부럽지 않다"… 대전 대덕구의 화려한 변화

"신도심 부럽지 않다"… 대전 대덕구의 화려한 변화

연축지구, 도시개발 사업 활성화
개발예정지 인근 집값 1억 이상 껑충
"교통방 개선 등도 예고돼 주민 기대감 커"

  • 승인 2021-04-14 16:50
  • 신문게재 2021-04-15 6면
  • 김성현 기자김성현 기자
대전 대덕구 와동 일대
대덕구 와동 일대=네이버 지도 캡쳐
대전 신도심에 비해 상대적으로 낙후돼 있던 대덕구의 화려한 변화가 시작됐다. 연축지구 호재로 각종 재개발·재건축 등 도시정비 사업 또한 활기를 띠면서 주민들의 기대감 또한 커지고 있다.

이런 분위기에 개발지 주변의 주택가격 또한 수직상승 중이다.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대전 대덕구 혁신도시 지정에 따라 대덕에 도시개발 사업이 진행된다.

오는 2024년 준공을 목표로 하는 연축지구 도시개발사업은 대덕특구와 연계한 과학기술 혁신클러스터로 조성된다. 연축동 일원 24만1650㎡에 대덕구 청사가 신축이전 예정이며 대덕특구 연계 혁신성장의 거점으로 4차 산업혁명 과학 연구 단지와 과학기술 관련 다양한 공공기관이 들어설 예정이다. 대전시는 공공기관 이전을 통해 산·학·연 클러스터를 조성해 양질의 일자리를 확보하는 도시혁신 플랫폼을 만들겠다는 구상이다.

이 같은 계획이 추진되면서 대덕구 내 도시정비사업도 활성화되고 있다.

우선 연축지구와 바로 인접해 있는 와동 2구역 재건축 사업이 원활한 사업 진행으로 이달 분양에 나선다.

와동2구역 재건축사업은 대전 대덕구 신탄진로 218번길 12 일원 4만3930㎡ 부지에 지하 3층~지상 29층 규모의 공동주택 910가구 및 부대복리시설 등을 신축하는 사업이다. 시공사는 이수건설, 브랜드는 브라운스톤이다.

오는 2023년 개통 예정인 회덕IC와 충청권 광역철도 회덕역 개통, 도시철도 2호선 트램 연축차량기지 등으로 교통 환경이 개선된다는 점과 초등학교와 중학교 학군이 형성돼 있다는 점 등이 강점으로 작용해 많은 실수요자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이와 함께 연축지구 인근 연축주공아파트도 재건축을 위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연축주공아파트는 준공된 지 34년 된 아파트로, 18개동 670세대 규모 연면적은 3만 3286㎡다. 연축주공아파트 재건축추진준비위원회(위원장 송미호)는 지난해 재건축 사업구역 지정 후 최근 사무실 개소까지 완료하는 등 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현재 현지조사가 완료됐으며 결과는 이달 중 결과가 발표될 예정이다.

재건축이 확정되기 위해서는 D등급 또는 E등급을 맞아야 가능하다.

여기에 대화동 1구역, 2구역 정비사업이 진행 중이다.

도시 및 주거환경 개선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면서 인근 집값은 크게 오르고 있다.

특히 연축지구와 바로 인접해 있고 재건축 기대감이 높아진 연축주공 아파트의 가격 상승세가 뚜렷하다.

실제로 국토부 실거래가를 살펴보면 지난달 47㎡가 2억 6500만원에 거래돼 지난해 동월 거래된 물건(47㎡, 1억 5000만원)보다 1억 이상 껑충 뛴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신도심지역에 비해 낙후돼 저평가돼 온 대덕구가 개발 바람이 불면서 수요자들의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며 “연축지구 개발뿐 아니라 교통망 개선 등이 예고돼 있어 도시 및 주거환경 개선에 대한 주민들의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김성현 기자 larczard@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24일 ‘먼데이 나이트 풋볼’ 티켓 예매 오픈!
  2. 골린이의 백스윙 탑 잡기! 필수 체크 사항은? 박현경의 골프로그(6) 백스윙-1
  3. 백군기 용인시장 "경강선 노선안 고쳐 적극 추진"
  4. 잠잠하면 또 교회발? 대전 교회 감염으로 34명 확진
  5. 대전 동구 성남동 3구역 현설, 건설사 14곳 참여… 경쟁 '치열'
  1. "靑·국회 세종시로" 與 대선경선 앞 行首 또주목
  2. 대전역세권 도시재생 성매매 집결지 폐쇄 대책은 없다?
  3. 양승조 대선 캠프 누가 올까?… 대전선 이상민 의원 역할 중요해져
  4. 안동~도청 신도시간 도로 국지도 79호선 승격
  5. [스승의날 인터뷰] 둔산초 김지원 선생님 "코로나19 잘 버텨준 아이들에게 감사"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