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충남/내포

충남교육청, "한글 교육 강화에 총력"

저학년 및 다문화 학생에 대한 한글 해득 현황 조사 후 담임책임지도제 시행
“한글 교육은 매우 가치 있는 일, 유아기 한글 사교육 열풍 잠재우는 효과 기대”
전국최초 고교학점제 모델 개발도 착수..아산, 서산, 서천 시범지구 지정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7-09-13 13:42 수정 2017-09-13 13:42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초등학교 저학년과 다문화 학생들에 대한 한글 교육이 한층 강화된다.

충남도교육청은 13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다음 달 한글날 기점으로 지난해부터 교육청이 집중하고 있는 초등학교 저학년 및 다문화 학생에 대한 한글교육을 더욱 강화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도교육청은 올해 초등학교 1학년 학생들의 한글 수준 파악을 위한 전수검사를 실시한다. 이달 말까지 도내 초등학교 1학년 학생 2만 226명을 대상으로 ‘2017 초등학교 한글 미해득 학생 현황’을 조사한다.

한글 해득 단계는 3단계로 나뉜다.

한글 학습이 진행되는 과정으로 받침 있는 글자나 단어를 읽지 못하는 학생은 ‘한글 미해득’ 그룹에 포함한다.

받침이 있는 글자나 단어를 읽을 수 있지만, 끝소리 받침 규칙을 적용하지 못하는 수준은 ‘초보적 한글 해득’ 단계로 분류한다.

받침을 모두 읽을 수 있는 수준은 ‘한글 해득 완성’ 단계로 본다. 완성단계는 다시 3등급으로 나눈다. 복잡한 받침을 모두 읽으면 초급, 받침 있는 단어까지 모두 읽으면 중급, 쓰기까지 도달하면 고급으로 분류한다.

전수조사 후 단계에 따라 ‘한글교육 담임책임지도제’를 실시한다.

남궁환 도교육청 교육정책국장은 “그동안 학교에서는 한글교육을 가정교육으로 떠넘기는 경향이 심화 돼 사교육을 통해 한글을 익히고 있는 실정”이라며 “결국 초등 입문기의 한글 미해득은 학습부진의 시발점이자 고급 읽기 능력을 저하 시키고, 학생을 배움으로부터 배제 시켜 학력격차를 유발하는 근본 원인이 된다”고 진단했다.

지난해부터 도교육청은 1학년 1학기 받아쓰기와 지필평가를 지양하고, 노래와 놀이 중심의 한글교육을 실시 중이다. 1학년 한글교육 시수는 타 시·도보다 20차시 이상 늘려 올해 82차시를 운영하고 있다.

남궁 국장은 “한글 교육은 매우 가치 있는 일로 유아기 한글 사교육 열풍을 잠재우는 효과를 기대한다”며 “다문화 학생에 대한 전수조사 및 한글 특별 교육도 병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도교육청은 전국 최초 고교학점제 모델 개발에도 착수했다.

서산과 아산시, 서천군 3개 지역을 ‘지역연계 진로맞춤형 고교공동교육과정 시범지구’로 지정, 운영한다. 아산은 도시형, 서산은 중소도시형, 서천은 읍면지역형 모델이다.

이를 바탕으로 충남지역 고등학생들은 내년 3월부터 전국 최초로 고교학점제가 적용된 정규교육과정과 방과후 강좌를 매주 또는 격주 금요일이나 토요일에 무학년제로 수강하게 된다.

문재인 정부가 2022년부터 도입하기로 한 고교학점제는 적성에 따라 교과목을 선택·수강하고, 일정 학점을 취득하면 졸업을 인정받는 제도다.
내포=유희성 기자 jdyhs@

   이 기사에 댓글달기

포토뉴스

  • 대체시험장으로 지정된 포항이동중 대체시험장으로 지정된 포항이동중

  • 조물조물 빵 만들어요 조물조물 빵 만들어요

  • 한화 3남 김동선 폭행 현장 조사하는 경찰 한화 3남 김동선 폭행 현장 조사하는 경찰

  • 전소민-전지우, 카리스마 폭발 전소민-전지우, 카리스마 폭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