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세종

세종교육청 고교 학생배정 오류 발생…배정결과 취소 '혼란'

평준화 후기고 신입생에 특목고 합격자 중복
13개교 예비신입생 2775명 발표 취소
교육감 "오류 수정 후 오늘 중 재배정할 것"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1-11 19:12 수정 2019-01-14 16:43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제목00
세종시교육청이 11일 발표한 평준화 후기고 신입생 배정결과에 오류가 발견돼 학교배정을 취소했다.시교육청 홈페이지 갈무리.
세종시교육청이 11일 발표한 2019학년도 평준화 고교 신입생 배정 결과가 발표 30분만에 취소되는 사태가 발생했다.

국제고·외고·자사고에 이미 합격한 학생이 평준화 후기고 신입생으로 중복 배정되는 오류가 발생한 것으로 학교를 재배정하는 혼란을 겪게 됐다.

세종시교육청은 11일 오후 3시 올해 평준화 후기고 신입생 배정결과를 발표했다.

세종시에서 고등학교에 진학하는 학생 2775명을 관내 평준화 고교 13개교에 배정하는 것으로 학생들에게는 앞으로 다니게 될 학교가 결정돼 개별 통보된 것이다.

그러나 이날 발표된 신입생 배정 결과에는 비평준화 고교에 해당하는 국제고·외고·자사고에 이미 합격해 고교 배정까지 완료된 학생들도 포함돼 있었다.

세종시교육청 관계자는 "올해 처음 도입된 국제고·외고·자사고 동시 지원 제도에 따라 해당 학교에 우선 합격했음에도 불구하고 평준화 후기고 신입생에 중복 배정된 사실을 확인했다"라며 "신입생 배정 프로그램의 오류였고, 오후 3시 발표된 배정결과를 취소한다"라고 밝혔다.

2019학년도 평준화 후기고 신입생 배정 발표(2)
세종시교육청이 지난 8일 평준화 후기고 입학추첨식에서 학부모 대표가 시드키를 뽑고 있는 장면.(사진=세종시교육청 제공)
이에따라 이날 오후 3시 배정결과와 학부모 통보내용은 일괄 취소하고 신입생 배정을 다시 진행하기로 했다.

시교육청은 프로그램 오류를 발견한 직후 학부모에게 휴대폰 문자를 발송해 재배정 예정임을 알렸다.

최교진 교육감은 "이유를 막론하고 2019학년도 평준화 후기고 신입생 배정에 혼란을 야기한 점에 대해 학생과 학부모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며 "프로그램 오류를 즉시 바로잡아 재배정 후 오늘 중으로 결과를 안내하겠다"고 밝혔다.
세종=임병안 기자 victorylba@

포토뉴스

  • 윤창호법 시행 첫 날, 음주단속하는 경찰 윤창호법 시행 첫 날, 음주단속하는 경찰

  • 호국영령을 위한 물까치의 참배 호국영령을 위한 물까치의 참배

  • 자전거 도로 점령한 차량 자전거 도로 점령한 차량

  • 대전 찾은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와 지도부 대전 찾은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와 지도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