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사회/교육 > 교육/시험

[위안부 기림의 날] 충남대 평화의 소녀상 제막 속도 붙는다

한글날 설치 목표... 전국 국립대 중 최초 시도
14일 보라매공원서 '위안부 기림의 날' 행사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13 11:03 수정 2019-08-13 23:15 | 신문게재 2019-08-14 5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KakaoTalk_20190813_152057349
지난달 충남대 1학생회관 1층 로비에서 진행된 '평화의 소녀상 제막' 서명운동.
국립대 최초로 추진되는 충남대 '평화의 소녀상' 건립이 10월 제막을 목표로 속도를 내고 있다.

충남대 평화의 소녀상 추진위원회는 지난 2017년 8월 교내에 평화의 소녀상을 제막하자는 취지로 모인 단체다. 같은 해 이해단체 의견 조율에 실패하면서 한 차례 위기를 겪었다. 지난해 9월 추진위를 개편하면서 제막 운동이 재개됐다.

전국 국립대중에 소녀상 건립 운동이 일어나는 곳은 충남대가 최초다. 추진위는 10월 9일 한글날 전후로 제막을 계획 중이며, 제막 이후에는 동아리로 탈바꿈해 소녀상 관리와 문화제를 이어갈 예정이다.

학생들은 페이스북 등 SNS를 통해 카드뉴스를 배포하고 있으며, 올 3월부터 각종 설문조사와 서명운동을 실시하고 있다. 기부금 2640만3287원이 모인 상태다. 후보지로는 인문대~서문 사이의 삼각지와 정심화센터 앞 광장이 오르고 있다. 각 후보지는 소녀상과 잘 어울리는 공간, 유동인구가 많은 공간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충남대 평화의 소녀상 작업을 맡은 김서경 평화의 소녀상 작가는 "의자에 앉은 소녀상을 설치하려는 곳은 충남대가 최초다. 학생들이 역사의 커다란 파도 속에서 의식을 바로 세우려는 노력이 의미가 있다. 학생들과 학교의 협의가 이루어지고, 비문 내용 등 정리가 되면 학교의 상징을 추가해 본격적으로 작업을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Untitled-1 copy
평화의 소녀상 이미지.
대학 측도 소녀상 제막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대학은 구체적인 명칭과 콘셉트, 설치 위치 등을 담은 계획안을 제출하면 협조할 의지를 내비쳤다.

대학 관계자는 "지난해 추진위원회가 개편되고 난 후 제막에 대해 학교와 구체적인 협의가 이루어지지 않았지만 추진계획이 나온다면 논의를 통해 의견을 모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광복절을 하루 앞둔 14일은 '위안부 기림의 날'이다. 추진위는 이날 시청 앞 보라매공원서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알리기 행사를 기획 중이다. 이들은 '위안부 기림의 날'이 어떤 의미를 가지고 있고, 왜 제정이 됐는지 시민들에게 알릴 예정이다. 평화의 소녀상 인근에 3m x 2m 크기의 거대 태극기를 설치하고, 가운데 태극문양을 나비 도장으로 채우는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또한 시민들과 함께 엽서를 작성, 꽃바구니를 꾸며 추후 나눔의 집에 전달할 계획이다.

임재완 충남대 평화의 소녀상 추진위원장은 "국가가 위로하지 못한 피해자들을 학생들이 나서서 위로해드리고, 잊지 않기 위해 노력하는 것이 의미가 있어 소녀상 제막을 추진하고 있다"며 "소녀상 설치를 위해 현재 2000여 명이 넘는 학우들이 서명운동에 동참했는데 보다 많은 학생들이 관심을 가져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최근 일본 최대 국제예술제인 아이치 트리엔날레에서 평화의 소녀상이 출품된 '표현의 부자유, 그 후' 기획전이 중단돼 거센 반발이 있었다. 이에 반대하는 의미로 세계 각국 예술가들이 '소녀상 되기' 퍼포먼스를 펼치고 있다.
김유진 기자 1226yujin@

포토뉴스

  • 도심 순찰 나선 시민경찰 기마대 도심 순찰 나선 시민경찰 기마대

  • 국립대전숲체원 개원 국립대전숲체원 개원

  • 대전·세종의 미래 위한 만남 대전·세종의 미래 위한 만남

  • 교통사고 줄이기 캠페인 교통사고 줄이기 캠페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