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오피니언 > 사설

[사설]종교계의 집회 중단 결단 환영한다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2-25 17:07 수정 2020-02-25 17:07 | 신문게재 2020-02-26 23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천주교 서울대교구가 25일 사상 초유의 미사 잠정 중단을 선언했다. 며칠 사이에 대전교구, 청주교구 등 각 교구가 줄이어 미사 중단을 결정했다. 대구 지역을 포함한 전국 상당수 개신교회도 주일예배를 가정 및 영상 예배로 대체했다. 불교계 상당수는 산문을 폐쇄하고 법회나 템플스테이 운영을 중지하고 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미사·예배·예불 중단을 환영한다.

'주일 성수' 등 참례 의무는 종교의 근간을 이루는 부분이어서 결코 쉽지 않은 결단이다. 바이러스 유입 차단과 밀접 접촉을 피하는 조치지만 슈퍼전파자인 특정 종교집단의 침투 억제에 필요하다는 인식도 일부 작용했다. 가정예배나 성경 봉독, 묵주기도나 선행, 라디오 안방 신행활동은 신도로서도 매우 이례적인 일이지만 종교 집회 자제는 전염병에 대처하는 시민의식이다.

각 교단·종단 차원에서 대체할 영상물 등을 통해 신앙 활동에 혼선이 없도록 도와야 한다. 감염자 증가 못지않게 편견과 배척으로 대립의 소재가 되는 것 또한 가슴 아픈 일이다. 종교 간 갈등, 신앙인과 불신자 갈등, 나아가 감염자와의 갈등이 사라지도록 위기 앞에서 힘을 모아야 한다. 신앙인들부터 격려·배려하면서 사회 갈등을 치유하고 심리적 균형을 찾는 믿음의 본을 보인다면 좋겠다.

현재까지 천주교 16개 교구 대부분이 미사를 중단해 파급효과가 기대된다. 전국의 교회와 사찰도 이 대열에 속속 합류하고 있다. 성가와 독송 금지는 바이러스를 막는 수단으로서는 극히 제한적이다. 바이러스는 교단과 교파를 가리지 않는다. 기성종교 외의 이단 및 신흥집단일지라도 사회적 울타리를 이탈해선 안 된다. 신자이기 전에 사회 구성원으로서 기본 의무다. 온라인 미사, 예배, 예불 등 대체 종교활동이 신학적·교리적으로 문제없음을 주지시켜야 실효를 거둘 수 있다. 종교단체의 결단에 박수를 보낸다.

포토뉴스

  • 사전투표소 현장점검하는 진영 장관 사전투표소 현장점검하는 진영 장관

  • 대전역에 마련된 선별진료소 찾은 정세균 총리 대전역에 마련된 선별진료소 찾은 정세균 총리

  • 내일부터 이틀간 사전투표…‘신분증과 마스크 꼭 챙기세요’ 내일부터 이틀간 사전투표…‘신분증과 마스크 꼭 챙기세요’

  • 사상 초유의 온라인 개학…쌍방향 원격수업 진행하는 교사 사상 초유의 온라인 개학…쌍방향 원격수업 진행하는 교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