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오피니언 > 독자 칼럼

전국동시조합장선거, 올바른 지도자 뽑는 축제의 장이 되길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3-03 11:12 수정 2019-03-03 11:12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3월 13일 실시되는 제2회 전국동시조합장선거가 며칠 앞으로 다가왔다.

과거 조합장 임기에 따라 선거가 개별·산발적으로 치러짐에 따라 부정선거 집중관리가 어려워 2015년 3월 11일 제1회 동시조합장선거를 실시했다.

이제 오는 3월 13일에 전국 1300여 곳의 농·축협, 수협, 산림조합 조합장을 선출하는 제2회 동시조합장선거를 실시한다.

이번 선거는 2019년도 유일의 전국 규모의 선거로 사회적 큰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1회 선거 때 비해 위반행위가 줄었다고 하나, 여전히 금품·향응제공, 사전선거운동 등 불법선거 사례가 간헐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이는 아무래도 조합원이라는 제한된 유권자 그룹을 대상으로 하는 선거며, 지역적·사회적으로 밀접한 구성원들 사이의 선거라서 그렇다.

그래서 공명선거를 위해서는 후보자와 조합원들의 노력이 가장 중요하다.

지역에 조합장은 인사권과 경영권을 동시에 갖는 막강한 권한의 자리이며 그 지역 농어촌의 지도자이다.

따라서 조합장 후보자는 자신의 출세와 이익을 위해 금품·향응을 제공하는 후보자가 아닌, 진정으로 조합을 위해 나아가 농촌·농업인을 위해 일하는 후보자를 선출해야 한다.

조합원도 후보자에게 금품이나 향응을 요구해서는 안된다.

돈선거가 아닌, 어려운 농업·농촌의 발전을 위해 후보자와 조합원이 같이 고민하고 발전하는 의미 있는 선거의 모습을 국민에게 보여줘야 한다.

현재 농협에서는 제2회 동시조합장선거의 공명선거를 위해 범농협 임직원으로 구성된 공명선거대책위원회를 지역별 운용하고, 매주 수요일 부회장 주관 시군지부장 화상회의를 하며 공명선거 추진 실태를 점검하고 있다.

부정선거를 야기한 조합에 대해 자금지원제한 등 강력한 조치를 천명한 바 있다.

또한 선거관리위원회 및 경찰과 강력한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공정한 선거제도 정착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지난 3년간 농협은 '농가소득 5천만원 달성' 이란 슬로건 아래 노력해왔다.

돈선거라는 오명을 벗지 못하면 선거 후 시작부터 삐거덕 거릴 수 있다.

깨끗한 공명선거를 통해 농가소득 5천만원 달성을 위한 동력을 잃지 말아야 할 것이다.

전국적으로 실시되는 제2회 전국동시조합장선거가 우리 조합의 발전을 위한 올바른 지도자를 뽑는 축제의 장이 되길 기원해 본다.

농협중앙회 금산군지부장 안 동석



포토뉴스

  • 국민의 뜻 반영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 국민의 뜻 반영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

  •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하는 시민단체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하는 시민단체

  • 무궁화로 채워진 대한민국 무궁화로 채워진 대한민국

  •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