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경제/과학 > 건설/부동산

대전 분양권 어디가 잘 팔리나... 서구 입주 앞둔 단지들 인기

8월 입주 복수자이 올들어 160건 '불티'
관저더샵2차 8천만원~1억 올라
탄방 e편한세상 거래한산, P는 2~3억대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6-19 15:31 수정 2019-06-20 02:13 | 신문게재 2019-06-20 7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1068259456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입주를 앞두고 있는 대전 서구의 아파트 분양권이 불티나게 팔리고 있다.

매매 거래가 실종된 도안 신도시 아파트와는 대조적이다.

국토부 실거래가 공개 시스템에 따르면, 복수동 센트럴자이는 이달에만 22건, 4월엔 무려 49건이 거래됐다. 올 들어 160건이 있다.

분양 당시 평균 분양가는 930만원으로, 현재 고층은 가장 큰 평수인 84㎡가 4억 510만원에 팔린 것이 현재 최고가다.

'복수 자이' 84㎡의 경우 3억 초반에서 중반대 가격이 가장 많았고, 입주가 다가오면서 프리미엄이 조금 더 힘을 받고 있는 모습이다. 가장 최근 시세를 보면 59㎡는 2억 9200만원, 72㎡가 3억 5225만원에 거래됐다.

분양권이 있는 A 씨는 "8월 입주인데 저층이라 프리미엄이 많이 안 올라서 전세를 줄 생각이다. 고층이고 로얄동인 집들은 관저동 만큼은 아니어도 꽤 올랐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이달 27일 입주하는 관저 더샵 2차도 인기다. 이 아파트는 8000만원에서 1억원 가량 프리미엄이 붙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달엔 3건이 거래됐고, 5월 18건, 4월 30건, 3월과 2월에 각각 22건, 1월 19건이 팔렸다.

전용면적 74㎡ 짜리 분양권 프리미엄은 8000만원 정도에 거래되고 있고 전용면적 84㎡(34평)대는 1억원에 달한다.

가장 최근에 거래된 가격은 74㎡가 3억 4769만원, 84㎡는 3억 8830만원이다. 큰 평수인 101㎡는 지난달 5억 3050만원에 팔렸다.

반면 탄방주공 재건축단지인 'e편한세상 둔산'(2020년 5월 입주)은 한산하다.

올 들어 5건 거래된 것이 전부일 정도로 현재 매물도 별로 없고 거래도 드문 상태다. 이는 지난해 8~9월께 대거 매수되면서 물량이 줄어든 때문으로 분석된다. 거래는 별로 없지만, 프리미엄은 무려 2~3억원을 호가하고 있다.

공인중개업소 관계자는 “작년에 많이 팔리기도 했고, 갑천 3블록과 아이파크 시티의 전매제한이 곧 풀리기 때문에 분양권 투자수요가 일시적으로 줄었다고 본다"며 "복수동과 관저동의 경우엔 입주가 코앞이어서 실거주 수요가 많은 것 같다"고 말했다.

동구 용운동 'e편한세상 에코포레'도 거래가 늘고 있다. 입주는 내년 12월이다.

조합원 입주권을 포함해 6월에만 12건 5월 33건이 거래됐다. 4월 25건, 3월 13건, 2월과 1월에 각각 9건씩으로 나타났다.

평균분양가가 820만원이었던 것을 감안하면 P가 많이 붙지는 않았지만, 전용면적 84㎡(34평) 로얄층·동은 3000~4000만원대를 형성하고 있다.

최근 가격은 59㎡는 2억 2741만원, 75㎡는 2억 6105만원, 84㎡는 3억 292만원으로 나타났다.
원영미 기자

포토뉴스

  •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