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오피니언 > 편집국에서

[편집국에서]'꿈의 구장'은 왜 환영받지 못하나

이상문 행정과학부 차장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04 12:16 수정 2019-08-04 13:40 | 신문게재 2019-08-05 18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이상문기자
이상문 기자
필자는 야구를 사랑한다. 특히 지역구단인 한화 이글스에 애착이 크다. 야구를 좋아한 인연으로 남들이 부러워하는 야구전문기자도 2년 반이나 했다. 덕분에 팔도를 다니며 한국프로야구 10개 구단 구장을 둘러볼 수 있었다. 광주나 대구의 신축 경기장은 단연 부러움의 대상이었다. 신축 구장에 비견하면 대전은 초라했다. 조금 부끄럽기까지 했다. 가장 부러운 점은 '관람 편의'였다. 최신 구장들은 야구를 잘 볼 수 있는 좌석 배치와 주변 환경, 그리고 다양한 편의시설을 갖췄다. 단순히 의자를 바꾼다고 가능한게 아니다. 최고의 경기를 보기 위한 선수 시설도 마찬가지다. 타 구단 선수들의 대전 구장 불만도 가까이서 들었다.

최근 대전시가 대전 야구장 신축계획을 내놨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지난달 25일 "야구장 형태는 개방형으로 하되 향후 돔구장 증축이 가능한 구조로 만든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발표 이후 지역에서 환영을 받지 못하고 있다. 야구장 신축의 부정 여론이 여전한데다 돔구장 무산이나 유치 경쟁으로 인한 피로감이 크다. 단순히 한화의 시즌 성적(현재 꼴찌)으로 바라보는 허 시장의 시각은 문제가 있다.

일각에서는 지금 구장도 '감지덕지'라고 입을 모은다. 그도 그럴 것이 대전시가 발표한 계획대로라면 사업비가 1500여억원이 들어간다. 타 지역의 사례를 보면 1000여억원의 세금으로 지을 수 밖에 없다. 여기에 한밭종합운동장 신축도 해야 한다. 수십년간 '신축야구장 조성'이 공염불이 된 것은 비용에 비해 사업의 당위성이 밀렸기 때문이다.

야구장을 짓는 출발점(이유)이 잘못된 것 같다. 프로야구는 하나의 지역 축제다. 매년 열리는 지역 축제를 여는데 수많은 세금이 쓰인다. 클래식·국악 등 공연이나 전시 관람을 위해서 공간을 만든다. 야구를 즐기는 시민들을 위한 시책이다. 대전시는 랜드마크 조성을 위한 '돔구장·선상야구장'이나 도시 환경 변화에 따른 '위치 이전' 등 신축 당위성 확보에 실패했다. '원도심 활성화'로 포장했지만 부실하다. 특히 환경 문제로 수년째 갈등일 빚고 있는 '보문산 관광개발'을 엮는 것은 사업을 더 힘들게 할 수 있다. 4차산업도시 대전의 집약된 시설 배치나 야구 경기 외 활용, 원도심 활성화 대책 등이 좀 더 면밀해야 한다.

한화의 자세도 중요하다. 민간 기업이라는 이유로 사업성만 따져서는 사업이 쉽지 않다. 150만 대전시민 나아가 충청민들이 연고 구단이라는 이유로 '한화'를 사랑한다. '충청'이글스가 아닌 '한화'이글스다. 주인 의식을 갖고 적극 투자를 해야 한다. 단순히 이전 사례만, 사업성만 고민해서는 좋은 기회를 놓칠 수 있다. 과감하고 선도적인 자세가 필수다.

신축야구장 조성이 환영받기 위한 대전시와 한화의 고민이 필요해 보인다.
이상문 행정과학부 차장

포토뉴스

  • 국민의 뜻 반영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 국민의 뜻 반영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

  •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하는 시민단체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하는 시민단체

  • 무궁화로 채워진 대한민국 무궁화로 채워진 대한민국

  •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