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기획/연재 > 6ㆍ5 재보선 누가 뛰나?

[신천식의 이슈토론] 공정관광, 지역민에 보템 되고 여행취약층 소외 없어야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27 16:35 수정 2019-08-27 16:5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0827-신천식-1
신천식의 이슈토론이 27일 오전 중도일보 스튜디오에서 '미래와 함께하는 공정관광, 대덕에서 꽃피우다!'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왼쪽부터 신천식 박사, 박정현 대덕구청장, 김문영 돈의문박물관마을 예술감독, 권선필 목원대 행정학과 교수)
공정관광 활성화를 위해서는 여행산업과 지역사회가 공조하면서 환경문제의 실천적 해결을 모색해야 한다는 방안이 제시됐다. 과거 구경하는 관광에서 체험 형태로 진화되면서 대덕구는 지난해 '공정·생태관광 육성 및 지원조례'를 제정한 바 있다. 이는 전국 기초지자체 중 첫 시행으로, 올해부터 3년간 이어지는 '대전방문의 해'와 맞물려 문화·자연이 풍부한 대덕구 관광산업의 의지가 담겨있다.

권선필 교수는 27일 오전 중도일보 스튜디오에서 열린 '신천식의 이슈토론'에서 "여행 취약계층의 공공성 확보가 '공정관광'의 진정한 의미"라며 "여행산업에 대한 패러다임 전환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이날 토론은 박정현 대덕구청장, 권선필 목원대 행정학과 교수, 김문영 돈의문박물관마을 예술감독이 참석해 진행됐다.



0827-신천식-2
관광산업은 '굴뚝 없는 제조업'이라 불릴 만큼 부가가치가 큰 미래 성장산업이다. 지난해 국내 관광산업 규모는 1조 6000억원에 달하며 해마다 2.9%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국내 여행산업 융성을 위해서는 한국의 특색을 살린 관광상품과 축제를 개발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김문영 감독은 "한류열풍으로 드라마촬영지가 관광지로 변모하고 있다"며 "관광의 개념과 가치를 확장시킬 전략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권 교수는 "농업이 경작에서 가공, 그 한계를 넘어 체험 같은 6차 산업으로 진화되고 있다"며 "각 지역의 고유성을 활용한 '지역기반관광'을 모색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서울 경희궁 담장 끝을 마주하는 동네인 '돈의문박물관마을'은 공정생태관광의 좋은 예로 꼽을 수 있다. 김 감독은 "과거 재건축으로 철거 위기에 놓였지만 전면제거 대신 역사적 고증을 통한 도시재생으로 탄생됐다"며 "마을 전체가 박물관이다. 체험교육, 갤러리, 투어프로그램 등 지역민과의 쌍방향 소통이 활발한 공간으로 자리매김했다"고 설명했다.

대덕구에 있는 '계족산황톳길'은 3년 연속 한국관광 100선에 선정되면서 가치를 더해가는 관광지다. 게다가 대청호500리길, 회덕향교와 쌍청당 등 지역 고유의 정신을 느끼고 체험할 만 한 관광지가 많다. 박정현 구청장은 "공정·생태관광 취지에 맞는 주민과의 관계맺기로 행복과 보람을 공유하는 관광산업으로 발전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신탄진의 모텔들을 게스트하우스로 활용하는 등 트렌드에 맞는 여행숙박도 구상중"이라고 의지를 밝혔다.


한세화 기자 kcjhsh99@

포토뉴스

  •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