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오피니언 > 여론광장

[문화 톡] 쏘울앙상블과 함께 하는 가을밤의 이야기

김용복/ 예술 평론가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9-09 12:52 수정 2019-09-09 12:52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KakaoTalk_20190909_120911998
2019년 9월14일 토, 저녁 7시. 예술의 전당 앙상블 홀에서 육명신 단장이 이끄는 '쏘울앙상블(Soul Ensemble)과 함께하는 가을밤의 이야기'가 공연된다.

'쏘울앙상블(Soul Ensemble)'은 지난 2018년 3월에 창단되어 젊은 음악가들이 꿈과 비젼을 가지고 세계를 향해 미래사회를 이끌어갈 수 있는 전문인 양성과 문화예술 도시로서의 대전광역시 문화발전을 위해 구성된 음악전문 연주단이다.

한 여름의 뜨거운 폭염을 '링링' 태풍이 몰고 바람과 함께 사라져 신선하고 상쾌한 가을바람이 불어오는 풍요로움이 가득한 한가위에 '쏘울앙상블'과 함께하는 가을밤의 이야기 연주회를 여는 것이다.

이번 연주회는 혼신의 힘을 다해 음악에 열정을 쏟아 붇는 성문원 지휘자와 단원들이 예술적 가치를 승화시키고 사회적 정서를 아름답게 순화시키는 메신저로서 최선을 다해 노력한 결실인 것이다.

대전 출신 음악가인 성문원은 경희대 음대에서 김옥자 교수에게 사사했고, 이태리의 성악가 디 스테파노로부터 사사했다. 20대부터 교회 지휘를 시작으로 미드 웨스트 대학원에서 지휘 공부를 하였으며, 미국 시애틀에서는 '시애틀 성악 협회' 회원으로 활발한 활동을 펼친 바 있는 지휘자겸 성악가인 것이다.

현재 용두동 소재 하우스콘서트홀인 '쏘울브릿지' 대표로 왕성한 음악 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쏘울앙상블'의 음악 감독과 지휘자로서 연주자들과 음악적 소통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다

그는 학구적인 태도와 따뜻함을 잃지 않으며 그 음악적 해석으로 청중과 소통하려 노력하고 있으며 K-Classic의 보급을 위해 창단된 '아리랑 코러스'의 대전 지부의 지휘자이기도 하다. 또한 그는 '대전예술가곡성악연구회' 회장으로서 가곡의 저변 확대와 보급에도 힘을 쏟고 있는데다가 지휘자로서는 올 해 12월에 예정된 대전음악제의 마지막 피날레를 헨델의 '메시아'2부로 연주 준비 중이며, 꾸준한 음악 활동과 후학 양성에도 힘쓰고 있다.

이번 14일 공연에서는 대중에게 많이 알려진 모짜르트의 가장 유명한 작품으로 '현악 세레나데 사장조K.525'로 시작하여, 마지막 피날레는 2부 끝 곡인 '할렐루야'로 가을밤 이야기를 끝맺는다는 것이다.

음악 애호가들이여, 음악에는 세 가지 기능이 있다는 것을 아는가?

첫째가 인간 심리나 생리는 적당한 진폭을 가지고 흔들리면서 밸런스를 유지하는 작용인 '밸 런스 기능'. :

둘째가 건강에 유해한 것을 물리적으로 또는 심리적으로 배설, 정화시켜주는 작용인 '카타르 시스' 기능.

셋째가 추방코자 하는 감정에는 먼저 동질의 자극을 가하고 나서 반대되는 무드의 자극을 주는 . '동질의 원리' 기능. :

그러니 아름다운 우리 전통 명절 한가위 바쁜 여정을 잠시 멈추고, 젊고 아름다운 연주자들과 깊어가는 가을밤에 흠뻑 취해보기 바란다. 아름다움에 취하고, 복잡한 현대적 고단함에서 도피시켜주는 그들의 마술에 취해 보기 바란다. 이날 밤 성문원이 선보이는 음악은 자기 강화·자기 확대의 힘을 불어넣어 상처 입은 여러분의 마음에 힘을 주고 밝은 내일을 약속 할 것이다. 그러니 가족과 함께 손잡고 와서 희망찬 내일을 약속 받기 바란다.

김용복/ 예술 평론가

김용복 칼럼니스트-최종

포토뉴스

  •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