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건강/의료

[건강] 내 머리카락 지키는 겨울철 탈모예방법

겨울철 기온 낮아지고 일조량 줄어 호르몬의 변화로 심해져
스트레스 피하고 충분한 휴식과 규칙적인 식습관으로 예방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1-05 10:56 수정 2020-01-05 10:56 | 신문게재 2020-01-06 12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피부과 이중선 교수
대전을지대병원 피부과 이중선 교수
겨울철에는 춥고 건조한 날씨로 피부가 건조해지는 일이 많다. 피부의 일종인 두피도 푸석푸석해지고 비듬이 많이 생기며, 두피의 모세혈관이 수축해 모발에 산소와 영양분의 공급이 줄어든다. 이로 인해 모발이 약해져 겨울철에는 평소 탈모 증상을 가지고 있던 사람들의 탈모가 더욱 심해지고 또 탈모가 없던 이들도 갑자기 많이 빠지는 머리카락에 고민하는 경우가 많다.



▲최근 생활습관의 변화·스트레스 증가로 20대에도 많이 나타나

태양광선으로부터 두피를 보호하는 기능 외에도 사람의 외모와 첫인상 등 외형적인 모습에도 영향을 끼치므로 매우 중요한 신체 부위다.

탈모는 일반적으로 두피의 성모(굵고 검은 머리털)가 빠지는 것을 말한다. 머리카락은 성장기, 퇴화기, 휴지기, 발생기라는 생장 주기를 가지고 있는데 휴지기에 돌입한 머리카락은 보통 하루에 60~80개 정도 자연스럽게 빠진다.

이러한 일상적인 탈모는 정상인의 경우에 빠진 머리카락 수만큼 새로운 머리카락이 나게 되므로 전체 모발 수에는 큰 차이가 없다.

하지만 머리카락이 나는 숫자보다 빠지는 숫자가 많을수록 점점 탈모가 진행된다. 빠지는 수는 계절, 나이, 건강상태에 따라 차이가 있는데 보통 하루에 100개 이상의 머리카락이 빠지면 탈모를 의심해봐야 한다.

탈모는 나이가 많을수록 심해지며 특히 가을철에 가장 심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겨울이 되면 건조해지고 일교차가 커지면서 두피의 유·수분의 균형을 무너지고, 일조량이 줄면서 자연스럽게 신체 호르몬의 변화가 온다.

최근에는 식생활 및 생활방식의 변화, 스트레스의 증가로 탈모 증상이 20대 후반부터 나타나는 경우도 많다. 가벼운 계절성 탈모는 자연스러운 현상이기 때문에 시간이 지나면 차츰 회복되지만 심할 때는 실제 진행 중인 탈모일 수 있으므로 병원을 찾아 검사를 받는 것이 좋다.

▲탈모관리 왕도가 없다. 꾸준한 관리로 예방이 최선

탈모의 진행을 늦추고 싶다면 꾸준히 관리하는 것이 최고의 방법이다.

탈모 예방을 위해서는 가급적 스트레스를 덜 받기 위해 노력해야 하며 충분한 휴식과 규칙적인 식습관으로 영양분을 골고루 섭취하는 것이 중요하다.

단백질이 풍부한 콩, 달걀노른자, 우유 등이 탈모 예방에 도움이 되며, 특히 겨울이 제철인 귤에는 비타민C와 수분이 풍부해 모발 성장을 돕고 활성산소를 감소시켜 두피 건강에 좋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흡연은 머리에 산소를 공급하고 있는 혈액의 흐름을 나빠지게 해 탈모의 원인이 될 수 있으므로 금연하는 것이 좋다.

장시간 외출 시 모자를 착용하면 미세먼지나 추위로부터 두피를 보호하고 두피의 수분을 유지할 수 있다.

하지만 너무 꽉 끼는 모자를 쓰면 공기 순환이 잘 안 되고 피부에 자극을 주어 오히려 머리카락이 더 많이 빠질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머리를 감으면 머리카락이 더 많이 빠진다고 감지 않는 사람이 있는데 이는 잘못된 생각이다. 청결을 위해 1일 1회 머리를 감아 주는 것이 좋다.

아침에 머리를 감으면 유분이 씻겨 일상생활 중 자외선에 의해 두피 손상을 받을 수 있어 가급적 저녁에 감는 것을 권한다. /대전을지대병원 피부과 이중선 교수

포토뉴스

  • 황교안, 총선 승리 다짐하며 V 황교안, 총선 승리 다짐하며 V

  • ‘2m 이상의 거리를 유지하세요’ ‘2m 이상의 거리를 유지하세요’

  • 대전 방문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대전 방문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 ‘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지역 농업인 도와요’ ‘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지역 농업인 도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