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한화이글스

캠프 복귀 한화이글스, 17일 첫 자체 청백전... '실전감각 유지'

이달 총 5경기 계획... 22~27일 자체 훈련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3-16 15:50 수정 2020-03-16 15:50 | 신문게재 2020-03-17 10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020031201001166600049891
[사진=한화이글스 제공]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가 선수들의 실전감각 유지를 위해 자체 청백전을 진행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시범경기가 모두 취소된 데 따른 궁여지책이다. 더욱이 다른 팀과 연습경기도 금지돼 청백전 외에 뚜렷한 방법이 없는 상황이다.

37일간 미국 애리조나 스프링캠프 일정을 마치고 국내 훈련을 진행해 오던 한화 이글스가 17일 자체 청백전을 시작으로 실전 감각을 끌어올린다.

지난 10일 귀국해 하루 휴식을 취한 한화 선수단은 12일부터 15일까지 자체 훈련을 소화하며 국내 적응을 마쳤다.

이번 주 자체 청백전은 총 3경기로 19일과 21일에도 예정돼 있다.

자체 청백전을 치른 후 22일부터 27일까지 자체 훈련에 돌입한다.

경기를 통해 전체 선수들의 기량을 한 자리에서 점검하면서 선수들의 컨디션 점검은 물론 부족한 기량을 보완하기 위해서다.

이후 29일과 31일 청백전 두 경기를 치른다.

이미 스프링캠프에서 올 시즌 주전 자리가 어느 정도 정해져 있는 가운데 또 다른 유망주 발굴의 마지막 기회로 볼 수 있다.

한화이글스 관계자는 "코로나19 여파로 시범경기 모든 일정이 취소됐고, 다른 구단과 연습경기도 하지 못하는 상황을 맞았다"며 "실전감각이 중요한 시기인 만큼 훈련만 진행하기 보다는 청백전이라도 진행하는 것이 도움이 될 것으로 판단했다"고 말했다.

KBO는 지난달 2일 2020년 KBO 리그 시범경기는 3월 14일부터 24일까지 11일 열기로 하고, 5개 팀과 2차전씩 10경기, 총 50경기가 치른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확산하면서 프로야구 출범 후 처음으로 시범경기 모든 일정이 취소됐다.

지난 10일에는 긴급 이사회를 열고 팬과 선수단 안전·건강 보호를 위해 오는 28일로 예정됐던 정규시즌 개막을 4월로 잠정 연기했다.
박병주 기자



포토뉴스

  • 황교안, 총선 승리 다짐하며 V 황교안, 총선 승리 다짐하며 V

  • ‘2m 이상의 거리를 유지하세요’ ‘2m 이상의 거리를 유지하세요’

  • 대전 방문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대전 방문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 ‘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지역 농업인 도와요’ ‘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지역 농업인 도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