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담배 일발 장전” 군인담배 화랑과 해왕성의 첫 발견자

[카드뉴스] “담배 일발 장전” 군인담배 화랑과 해왕성의 첫 발견자

  • 승인 2016-06-15 10:38
  • 이해미 기자이해미 기자
‘내려갈 때 보았네 올라갈 때 못 본 꽃’ 시인 고은은 미처 보지 못했던 작은 들꽃에 대한 발견을 이렇게 적었다. 발견은 놀라운 기적이다. 들꽃처럼 가까이 있는 것조차 보지 못하는데, 우주 너머의 세계를 발견하는 것은 정말이지 신의 영역이다.

6월15일은 발견과 보급에 대한 역사 이야기를 해보려 한다. 누군가는 신의 영역이라 믿었던 미지의 세계에서 큰 발견을 이뤄냈고 누군가는 국가에서 나눠준 담배 한 모금에 목숨을 잃은 전우를 그리워하고 있었다. 같은날, 다른역사 과연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우리는 모두 화랑의 후예

우거진 수풀을 헤치면서 앞으로 앞으로. 추풍령아 잘 있거라. 우리는 돌진한다. 달빛 어린 고개에서 마지막 나누어 먹던, 화랑담배 연기 속에 사라진 전우야. 이 노래를 아는 분들이 이제는 나이 지긋한 중년이 되었을 것이다. 1949년 6월15일 최초의 군용담배 ‘화랑’이 보급됐다. 이 담배는 1981년까지 무려 32년을 군에 보급되며 국내 최장수 담배로 기록되었다.

전쟁의 아픔 속에서 담배는 유일한 휴식이었다. 조국을 지켜야 한다는 사명을 짊어진 대한 청년들을 위로하기 위한 정부의 특단의 조치이기도 했다. 담배 화랑은 이틀에 한 갑이 담배가 지급됐고 비흡연 병사에게는 사탕 한봉지를 지급했다는 기록이 있다. 32년간 군에 보급되는데, 무려 27억갑이 생산됐다고 한다. “담배 일 발 장전” 구령을 외치던 조교의 외침과 죽어가는 전우에게 마지막 담배 한 개비를 입에 물려주던 영화의 한 장면이 떠오른다.




해왕성의 발견

여전히 미완의 세계 우주. 우리 별 지구가 아닌 다른 행성이 있을 거라고 누가 상상이나 했을까. 발전되는 과학의 속도에 맞춰 우리는 몇 백억 광년 너머의 세계까지 탐서선을 보낼 수 있게 됐다.

지구는 둥글다, 지구는 태양의 주위를 돌고 있다. 태양계에는 8개의 행성이 있다… 1800년 무렵만 해도 믿기 힘든 진실이었다. 하늘의 별을 갈망하던 과학자들에 의해 우주의 비밀이 하나씩 밝혀지고 있다.

태양으로부터 약 49억km 떨어져 있는 해왕성. 1791년 허셜이 천왕성을 발견했다. 천왕성의 궤도를 연구하던 연구자들은 예상 궤도를 벗어나는 행성으로 인해 고민에 빠진다. 역사는 1843년으로 흘러가 영국의 24살 애덤스가 천왕성 너머에 미지의 행성이 있을 것이라고 주장한다. 그러나 영국 왕립 천문학자들은 어린 청년의 주장을 무시하고 만다. 이후 1945년 프랑스 과학자 르베리에가 애덤스와 같은 주장을 잡지에 싣게 된다. 이후 독일의 갈레가 이들이 예측한 위치에서 행성을 발견하는데, 이 행성이 바로 해왕성이다.

결국 해왕성 발견에 대한 공로는 애덤스와 르베리에게 돌아갔고 6월15일은 해왕성의 존재를 가장 먼저 예측한 애덤스가 태어난 날이다. 그의 위대한 발견이 우리를 우주의 세상으로 인도했음은 부정할 수 없는 기적이다. /이해미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도시공사 손영기, 전국 펜싱선수권 정상
  2. 고암 이응노 작품 대전 지하철역에서 본다
  3. [리허설현장을가다] 마당극패 우금치 망자들의 아픔 어루만질 '적벽대전'
  4. 대전하나시티즌 플레이오프 희망 이어갈 수 있을까?
  5. [날씨]아침 기온 낮아 춥겠고 서해안 풍랑주의보
  1. 한화이글스 , 2021 신인 선수 계약 완료
  2. 해외직구 불만 여전히 증가... 반품절차와 비용 확인 '꼼꼼히'
  3. 대전교도소 옛 경비교도대, 대체복무 교육센터 전환
  4. [새책] "우리 아이가 의자가 되었어요" 나무가 사라진 날
  5. [새책] 경주 마니아 황윤 작가와 함께 가는 신라여행… '일상이 고고학, 나 혼자 경주 여행'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