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유류세 인상분 적용에도 대전·충남·세종 휘발유값 안정세

내달 유류세 인상분 적용에도 대전·충남·세종 휘발유값 안정세

8월 2주차 들어서면서 인하 폭 줄어 '안정세'
대전 1487원, 충남 1493원, 세종 1488원 '평균'
내달 유류세 인상분 적용 시 안정화 적용돼야

  • 승인 2019-08-25 12:22
  • 수정 2019-08-26 10:16
  • 조훈희 기자조훈희 기자
기름
정부가 유류세 인하를 연장하지 않겠다고 밝힌 가운데, 대전·충남 등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휘발유 가격이 안정세를 보이는 모습이다.

25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 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이달 셋째 주 주간 단위 전국 주유소 보통 휘발유 판매가격은 ℓ당 1493.1원으로 전주보다 0.4원 하락했다.

대전은 1487원으로 전주 대비 보합세를 이뤘고, 충남인 경우 1493원으로 전주와 견줘 약 1원 하락했다. 세종 역시 1488원으로 약 1원 떨어졌다. 충청권의 경우 전국 평균과 비교해 평균 휘발유 금액보다 밑도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달 둘째 주 휘발유 가격이 한 달 만에 하락세로 전환한 뒤, 안정세로 접어들었다는 분위기가 감지된다. 휘발유 가격 인하 폭이 점차 줄어들었기 때문이다.

다만, 내달 1일부터 유류세 인상분이 적용되면, 안정화가 이뤄지기 쉽지 않을 것이란 전망도 나오고 있다. 유류세 인하 연장이 종료됨에 따른 유류세 인상분은 휘발유 ℓ당 58원, 경유 41원이다.

정부가 유류세 인하 적용을 연장하지 않겠다고 밝힌 22일 전국 휘발유 가격은 전날보다 ℓ당 0.1원 오른 1493.1원으로 집계됐다. 발표 다음날인 23일 오후 기준 휘발유 가격도 전날보다 ℓ당 0.2원 오른 1493.3원으로 나타났다.

아직 유류세 인상분이 적용되는 내달 1일까지는 시간이 남아 있지만 일부 주유소에서 선제적으로 가격 조정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가장 비싼 상표인 SK에너지는 휘발유 가격이 0.4원 내린 1507.4원이었고, GS칼텍스는 0.2원 오른 1499.7원으로 유일하게 휘발유 가격을 올린 곳으로 집계됐다.

전국 주유소 경유 가격은 전주보다 ℓ당 0.5원 하락한 1351.1원이었으며 액화석유가스(LPG) 차에 쓰이는 자동차용 부탄도 ℓ당 0.5원 내린 784.9원이었다.

한국이 주로 수입하는 석유의 기준인 두바이유 가격은 배럴당 1.0달러 오른 59.5달러였다. 원유생산량 감소와 석유제품 재고 증가 등 상승 요인과 하락요인이 혼재해 국제유가가 소폭 상승하는 데 그쳤다는 게 한국석유공사의 분석이다.

유류업계 관계자는 "국제 유가가 안정세로 간다면 국내 유가 흐름이 안정적으로 이어질 것으로 본다"며 "다만 국내 기름값 가격 흐름이 일괄적으로 폭등하는 상황이 만들어지면 혼란에 빠질 수 있다"고 말했다. 조훈희 기자 chh7955@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홍기표 9단, LG배 16강 진출
  2. 운암 기념사업회 역사강의·탐방행사 개최
  3. [새책] 진정한 자신과 마주한 서정희의 삶…'혼자 사니 좋다'
  4. [한줄서가] 한편 2호-인플루언서, 개인의 이성이 어떻게 국가를 바꾸는가 등
  5. 대전 서구 아파트서 흉기사고로 2명 사망·1명 의식 불명
  1. 한국전쟁 70주년 대전문화예술인과 융복합 창작물 만든다
  2. KBO, 5월 MVP 후보에 구창모·요키시·라모스·페르난데스
  3. 대전성모병원 ‘마취 적정성 평가’ 100점 만점 1등급
  4. [날씨] 오후부터 떨어지는 빗방울… 기온은 30도 육박해 더워
  5. 김태훈·여상희·오정화 3일부터 '도시 모놀로그' 기획전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