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9회 순천향 건축전’ 열려

‘제19회 순천향 건축전’ 열려

  • 승인 2019-09-21 09:02
  • 수정 2019-09-21 09:02
  • 남정민 기자남정민 기자
제19회 순천량 건축전 열려
순천향대(총장 서교일)는 18~21일까지 건축학과 주최로 '생각의 단면(Section of Ideas)'이라는 주제로 '제19회 순천향 건축전'을 열었다.

이번 전시작품 가운데 주거시설과 농장과 마을기능이 결합된 미래형 스마트 주거시설이 새로운 컨셉으로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대표적인 작품으로는 전재근(남, 건축학과 5학년, 13학번)씨가 'Buillage'를 주제로 '식량난에 대응하는 미래형 생활주거 환경'을 졸업작품으로 전시, 미래에 펼쳐질 주거형태의 하나로 '빌딩+마을'이 합쳐진 스마트팜(사진)을 선보였다. 또, '삼양동 우리함께 오르막'을 주제로 박정민(여, 건축학과 5학년)씨가 전시한 작품은 서울특별시 강북구에 위치한 삼양동을 실제모델로 현재는 경전철완공, 복지회관 건립 등 생활환경이 개선되고 있는 중이지만 아직까지 달동네의 이미지가 남아있는 곳을 도시변화의 탈바꿈 모델로 기획했다.

4학년의 전시 작품은 총 10개의 작품이 전시된 가운데 아산시의 일부지역을 모델로 삼아 구석구석 '스마트 도시'로 탈바꿈 시킨 작품구상은 매우 뛰어나다.

건축학과 교수들의 참여도 신선했다. 이태희 교수는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천문대인 '첨성대'와 '전통문양'를 모델로 삼아 '3D프린팅 활용, 비정형 마감재 생산'을 선보였다.

또, 건축전이 열리는 3일동안 3D프린터를 이용해 건축자재를 'Digital Space Lab'에서 프린팅하는 새로운 시도가 엿보였다.
아산=남정민 기자 dbdb8226@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종료 직전 극적인 동점골 경남에 2-2무승부
  2. 황선홍-설기현 2002월드컵 레전드 대결, 무승부
  3. [날씨] 낮 기온 30도까지 올라… 세종·천안·공주 오후 소나기
  4. 수도권 문화시설 또 휴관… 6월부터 대면 공연 시작하는 대전문화계 긴장감
  5. 6월 호국보훈의 달, 국립대전현충원에 버려지는 조화만 32톤
  1. [건강] 치매의 증상과 원인 질병에 대해
  2. 한달 늦은 부처님오신날 법요식 “몸과 마음 정화로 코로나 위기 극복해야”
  3. [주말 사건사고] 대전서 추락 사고·세종선 공사장 덤프트럭 사망사고
  4. [건강] 방치된 안와골절, 실명 부른다
  5. [오늘날씨] 5월 30일(토) ‘부처님오신날’ 봉축행사일, 초여름 더위 “강한 자외선 차단하세요”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