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건축 시공사에 집 뺏긴 주민들, "거리로 나앉을 판"

재건축 시공사에 집 뺏긴 주민들, "거리로 나앉을 판"

시공사 계약서에 없던 추가 분담금 1500만 원 요구
수용불가 의사에 시공사 아파트 담보 수십억 대출
"빨리 이 악몽에서 깨어나길"...주민들의 눈물

  • 승인 2019-10-21 17:20
  • 수정 2019-10-21 17:20
  • 신문게재 2019-10-22 3면
  • 김성현 기자김성현 기자
KakaoTalk_20191021_161225142
"갑작스런 추가 분담금에 대출 빚까지… 거리로 나앉게 생겼어요."

대전 서구 용문동의 한 재건축 아파트에 입주한 주민 A 씨는 최근 집 생각만 하면 잠을 잘 수 없다. 재건축을 맡은 시공사가 약속을 어기고 아파트 소유권을 이전하지 않은 채, 아파트를 담보로 수십억을 대출받았기 때문이다.

분담금 5000만원이면 새로 지은 아파트에서 살 수 있다는 시공사의 말을 너무 믿었던 것일까. A 씨는 자책하고 또 자책한다.

A 씨는 "분명히 시공사가 분담금 5000만원을 내면 새아파트를 주겠다고 약속했는데, 일이 이렇게 될지 몰랐다"라며 "시공사를 너무 믿었던 내가 싫어진다"라고 울먹였다.

다른 입주민들도 마찬가지다.

이 아파트에 거주하는 주민은 대부분 70~80대 노인들로, 재건축에 대한 내용을 알지 못했다. 그런 상황에서 '신축 아파트'라는 달콤한 말에 시공사를 믿고 집을 내줬다. 하지만 돌아오는 것은 생각지도 않은 추가 분담금과 대출 빚이었다.

80대 주민 B 씨는 "추가 분담금이 발생하는 걸 알았으면 재건축에 동의하지도 않았을 것"이라며 "소유권을 넘겨받아도 빚이 수천 만원에 달해 갚을 엄두도 나지 않는다. 그냥 이대로 죽어야 하나 싶다"고 한탄했다.

주민들의 달콤한 꿈이 악몽으로 변한 건 지난 2017년 12월. 세대 수가 부족해 재건축 조합을 설립하지 못해 재건축은 엄두도 내지 못하고 있던 주민들에게 '5000만원이면 새집에서 살 수 있다’는 시공사의 제안은 거절할 수 없을 만큼 파격적이었다.

주민들은 시공사의 말을 믿고 자신들의 집에 대한 소유권을 이전해줬고, 준공만을 기다렸다.

준공의 기쁨도 잠시, 시공사는 약속하지도 않은 돈을 요구하기 시작했다. 계약서에 없던 추가 분담금 1500만원을 더 내라는 요구였다.

주민들은 받아들이기 어려워 서로 대응방안을 고심하고 있다가 더 충격적인 소식을 들었다. 시공사가 이미 주민들 모르게 아파트를 담보로 대출을 받았다는 것이었다.

주민들은 크게 반발하며 시공사에 어떻게 된 일이냐고 따졌다. 하지만 시공사는 공사비용이 너무 많이 들어 대출을 받을 수밖에 없었다는 답변을 내놨다. 다시 말해, 소유권을 이전받으면 시공사가 받은 대출 빚을 갚아야 하는 상황에 처한 것이다.

주민 C 씨는 "어떻게 이런 일이 발생할 수 있는지 너무 속이 터진다"라며 "만약 시공사가 폐업하고 도주한다면 거리로 나앉을 수밖에 없어 너무 불안하다. 빨리 이 악몽에서 깨어났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김성현 기자 larczard@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시립미술관-KAIST 지역문화 발전 기반 맞손
  2. 경찰청 경무관급 전보 인사 발표… 충청권은
  3. 이규문 대전경찰청장 "공정성과 신뢰성 확보하도록 노력할 것"
  4. 황선홍, 교체 멤버에서 실수가 패착으로 이어졌다.
  5. [날씨] 계속되는 장마… 내일까지 30~60㎜ 쏟아진다
  1. 대전하나시티즌 경남에 2-3역전패, 선두 싸움 제동 걸렸다.
  2. 시티즌 홈에서 경남에 역전패! 후반기 선두권 싸움 안갯속으로
  3. [날씨] 충남 남부 중심으로 내일까지 50~100㎜ 호우주의보
  4. 목포 A아파트서 건축폐기물 무더기 발견
  5. 대청댐 초당 3천톤씩 최대 방류中…금강하류 침수 주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