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위군, 통합신공항 유치 염원 종이비행기 날리기 행사 가져

군위군, 통합신공항 유치 염원 종이비행기 날리기 행사 가져

  • 승인 2019-12-02 18:39
  • 수정 2019-12-02 18:39
  • 권명오 기자권명오 기자
191202_종이비행기날리기_공항추진단(2)
(제공=군위군)
삼국유사의 고장 경북 군위군은 2일 군청 대회의실에서 실시한 정례조회에서 통합신공항 우보 유치의 염원을 담은 종이비행기 날리기 행사를 가졌다.

김기덕 부군수를 비롯한 400여명의 직원들은 형형색색의 종이비행기를 날리며 통합신공항 우보유치에 대한 비장한 결의를 다졌다.

군위군은 통합신공항은 우보 지역과 소보 지역 중 주민투표를 통해 나타나는 군민의 뜻을 따르겠다는 방침을 가지고 있으며 현재 군청 및 사업소, 읍면의 전직원들이 통합신공항 우보 유치를 위해 휴일도 반납한 채 대주민 홍보에 열중하고 있다.

김기덕 부군수는 "군민의 염원이 헛되지 않도록 국방부에서 주민투표요구를 하기 전 남은 20여일 동안 전 직원이 공항업무에 전력을 다해 군위 군민들이 주민투표에서 의견을 표현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군위=권명오 기자 km1629km@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안산 잡고 FC서울 사냥간다
  2. 문화재단 인사, 주요 인프라 구축… 대전문화계 하반기 풀어야 할 과제는?
  3. [새책] 싸우며 사랑하며…열 살 터울 자매가 보낸 시간 '동생이 생기는 기분'
  4. [새책] 마음을 간질이는 그리움의 온도 '아날로그를 그리다'
  5. [영상]완벽한 스윙을 하고 싶다면 이렇게 따라합니다! 손목-팔-팔꿈치-팔-손목 [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
  1. 황선홍-최용수 맞대결 성사! 축구팬들 흥미진진 기대감 UP
  2. '마인크래프트'에서 만나는 대전 현충시설
  3. 민식이법 적용됐는데… 두 달 간 어린이보호구역 주정차 369건 적발
  4. '하준이법' 시행 일주일… 단속지침 없단 이유로 손 놓은 지자체
  5. 코로나19 치료제 '렘데시비르' 국내공급...폐렴환자 우선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