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벨트 후보 113명 중 34명 전과기록 있다… 3명 중 1명꼴

금강벨트 후보 113명 중 34명 전과기록 있다… 3명 중 1명꼴

현역 배지 9명 전과 10개 정당 후보등록 군미필 10명
청년 청년 9명, 여성 15명 기근 與 여성후보 없어

  • 승인 2020-03-30 08:39
  • 수정 2020-03-30 08:39
  • 신문게재 2020-03-30 5면
  • 조훈희 기자조훈희 기자
총선사진11
21대 총선 여야 최대 승부처인 금강벨트 후보등록 마감 결과 3명 중 1명 꼴로 전과기록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또 28개 지역구에 거대 양당을 포함해 모두 10개 정당에서 후보를 낸 것으로 집계됐다.

남자 후보 가운데 군미필자도 두 자릿수인 10명에 달했고 청년 후보와 여성 후보 기근 속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엔 여성 후보가 없는 점이 눈에 띄었다.

중도일보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선거통계시스템을 분석한 결과 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은 모든 지역구에 후보를 냈고, 정의당, 민생당, 민중당, 우리공화당, 국가혁명배당금당도 복수 후보를 냈다.

충청의미래당과 친박신당 한나라당은 각각 대전서갑과 천안갑 보은옥천영동괴산에 한 명씩 단수 후보를 냈다.

113명 중 전과기록이 있는 후보는 34명으로 집계됐다. 수치로 환산하면 30%에 달했다. 3명 중 1명 꼴이다. 현역 국회의원 중에선 9명이 전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 보면 대전 9명, 세종 4명, 충남 13명, 충북 8명으로 집계됐다. 전과 이력을 보면 전과 6범이 가장 많았고, 전 과5범, 전과 4범 후보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후보 15명을 제외한 98명 남성후보 중에서 미필인 후보는 10명으로 집계됐다. 9.8명 중 1명이 병역의무를 다하지 않았다는 얘기다. 지역별로 보면 대전 2명, 세종 1명, 충남 4명, 충북 3명으로 확인됐다.

청년 후보(만 45세 기준)는 113명 중 9명에 그쳤다. 대전에선 동구 장철민(민주당·36), 유성갑 김선재(민중당·33), 유성을 김소연(통합당·38) 김윤기(정의당·45) 등 4명이었고, 세종엔 청년 후보가 없었다.

충남에선 천안갑 김재원(배당금당·38), 공주부여청양 이홍식(배당금당·42), 당진 김진숙(민중당·45) 등 3명이었고, 충북은 청주서원 이창록(민생당·43), 청주청원 김수민(통합당·33) 후보가 청년으로 확인됐다.

여성 후보는 15명으로 확인됐다. 여성 후보를 가장 많이 낸 정당은 국가혁명배당금당으로 나타났다. 이 정당은 10명의 여성후보를 냈다. 이어 통합당과 민중당이 각각 2명, 우리공화당이 1명의 여성후보를 냈다. 집권여당인 민주당에선 여성후보가 없었다. 조훈희 기자 chh7955@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코로나19 감염 우려속 대전 공공체육시설 33개 완전 개방
  2. 홍기표 9단, LG배 16강 진출
  3. 운암 기념사업회 역사강의·탐방행사 개최
  4. [새책] 진정한 자신과 마주한 서정희의 삶…'혼자 사니 좋다'
  5. [한줄서가] 한편 2호-인플루언서, 개인의 이성이 어떻게 국가를 바꾸는가 등
  1. 한국전쟁 70주년 대전문화예술인과 융복합 창작물 만든다
  2. [날씨] 오후부터 떨어지는 빗방울… 기온은 30도 육박해 더워
  3. 대전서 '쿠팡 이용자제 분위기'에 대형마트 반사이익?
  4. 코로나로 올 여름 유기동물 늘어난다
  5. 대한민국청소년영화제 예비영화인의 요람 증명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