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진작을 가져온 굿뜨래페이, 이용자 의식도 성숙

소비진작을 가져온 굿뜨래페이, 이용자 의식도 성숙

  • 승인 2020-03-30 11:46
  • 수정 2020-03-30 11:46
  • 김기태 기자김기태 기자
부여군(군수 박정현)이 지난해 국내 최초로 참여적 기본소득 개념을 담아 출시한 굿뜨래페이가 지역 공동체 참여의식을 높이는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

참여적 기본소득은 공동체에 참여한 댓가로 받는 수당으로서 굿뜨래페이는 이에 들어가는 각종 지원을 참여적 기본소득 개념으로 지원한다.

굿뜨래페이는 이용자가 관내에서만 사용해야 하기 때문에 소비의 자유를 제한받는 대신 일정한 인센티브를 제공받는다. 인센티브 자체에는 단지 경제적 개념만 있는 게 아니라 부여 공동체에 기여했기 때문에 받는 참여적 기본소득의 개념도 내포하고 있다.

군은 코로나19가 관내에 유행하기 전 조례 및 구체적인 시행방법을 정비하고 관내에 빠르게 카드와 모바일 결제가 모두 되는 방식을 착근시키고, 참여적 기본소득 개념의 인센티브 활성화 정책을 통해서 소비진작을 가져오고 있다.

25일 현재 부여군 굿뜨래페이 충전 금액은 70억원에 이르고 있다. 2019년 정책발행 당시 총액 75억원에 육박하며 현재도 일일 1억 7000만원이 충전되고 있다. 전체 누계로 6600여명이 참여했으며 3월 한 달만 해도 2000여명이 참여하고 충전하여 관내에 20억원이 유통되어 일일 평균 1억원을 사용하고 있다. 이 사용액은 코로나19발생 전인 올해 1월의 일일 사용액은 1억 1000만에 달한다.

코로나19가 발생하고 난 후인 2월 총 사용액이 8700만원이었으나, 3월 참여적 (재난) 기본소득 개념의 소비 3%, 순환 5%, 충전 10% 인센티브 정책 이후에 일일 1억원이 사용되고 있으므로, 소비 진작이 생기고 있는 것으로 분석될 수 있다.

공동체에 대한 군민들의 참여의식은 지난 23일에 있었던 시스템 오류 상황에서 더 빛을 발했다. 시스템 업데이트 과정 중에 발생한 오류로 결제하면 굿뜨래페이가 차감되지 않고 오히려 재충전되는 오류가 일부 발생했었다. 이익을 추구하는 개인이라면 그 금액을 사용하거나 환전할 것으로 생각되지만, 부여군민들 대다수는 이 상황에서 잘못 충전된 금액을 사용하지 않고 자진 신고했다.

박정현 군수는 "굿뜨래페이의 방향은 공동체에 사회적 신뢰자본을 형성하길 지향한다"면서 "코로나19 상황에서 참여적 기본소득으로 선제적 대응하여 소비진작을 가져왔을 뿐 아니라, 굿뜨래페이를 통해서 주민들의 공동체 성숙한 공동체 의식을 체감하였다"고 말하며 "앞으로 굿드래페이를 활용하여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공동체에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 고 밝혔다.


부여=김기태 기자 kkt0520@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신진서 9단, LG배 16강 진출
  2. [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내가 치는 공은 왜 안맞을까? 스윙시 어드레스 포지션을 알려드립니다.
  3. 대전문화재단 차기 이사 구성 위한 임추위 불발 왜?
  4. 홍기표 9단, LG배 16강 진출
  5. 대전 서구 아파트서 흉기사고로 2명 사망·1명 의식 불명
  1. 대전성모병원 ‘마취 적정성 평가’ 100점 만점 1등급
  2. [새책] 진정한 자신과 마주한 서정희의 삶…'혼자 사니 좋다'
  3. [한줄서가] 한편 2호-인플루언서, 개인의 이성이 어떻게 국가를 바꾸는가 등
  4. 주택 리모델링 피해 규모 갈수록 증가… 3년간 1206건
  5. KBO, 5월 MVP 후보에 구창모·요키시·라모스·페르난데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