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오디세이] 우리는 연결되어 있다

[시사오디세이] 우리는 연결되어 있다

이준원 배재대 바이오·의생명공학과 교수

  • 승인 2020-05-25 06:07
  • 수정 2020-05-25 06:07
  • 윤희진 기자윤희진 기자
이준원교수
이준원 교수
생명체라는 화학기계는 자신의 화학적 원리를 이용해 태양으로부터 온 에너지를 사용하고 광합성을 하거나 단순하지 않은 무수히 많은 기능을 작동하며 생명을 유지한다. 세포 내의 화학적 노동자인 단백질은 20가지 종류의 아미노산으로 구성돼 고유한 구조들을 만들어내며 많은 화학작용을 통해 생명에 필요한 단서를 제공하고 있다.

생명체는 기본적으로 질서가 부여된 결과체다. 세포를 구성하는 유전체와 단백질들은 세포막에 둘러싸여 있으며, 이들은 얇고 부드럽지만 튼튼해 선택적으로 영양소들을 흡수하거나 내보내며 중화한 독소를 배출한다. 유전체인 DNA는 단백질의 도움을 받아 복제가 일어나지만, DNA는 단백질에 대한 정보를 암호로 저장하고 전달한다.

DNA를 수선하는 시스템은 인간의 안정성을 유지하며 진화를 지속하게 하는 자연적인 과정이다. RNA를 사용하는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19 바이러스는 돌연변이가 빈번하게 일어나며 수선하지 못하는 오류가 더 자주 일어난다. 신체의 면역계가 완전히 이 바이러스를 제거하기 어려운 이유가 여기에 있으며 많은 RNA 바이러스가 일으키는 질병은 실제로 치료약이 마땅하지 않다.

생명체는 세포들로 구성된 장기들의 균형 상태가 끊임없이 조절되고 치유되며 유지되고 있다. 단백질들이 행동하는 화학적 현상은 이들이 가진 구조적 친근함에 따라 견제되고 경쟁하도록 설계돼 있다. 에너지와 균형 감각은 세포와 이들로 구성된 신체에서 공존하는 미생물과 감염성 물질들과의 관계에서도 중요하다. 이러한 상호 의존적인 균형 시스템은 인간의 진화와 생존에 있어 공존의 필요성을 알려주고 있다.

현대 의학의 성공적인 발전과 더불어 인간의 생명은 무한대로 늘어날 것 같은 착각을 만들어 내고 있다. 과학의 발전이 미래사회의 밝은 운명을 보장하진 않는다. 생물을 이루고 있는 세포들은 끊임없이 분해와 성장을 반복하고 있다. 성장이 조절되지 않고 계속된다면 이는 암세포의 발달로 이어지고, 우리는 항상 죽음의 문턱에서 줄타기하는 것처럼 위험한 자연 현상, 감염 같은 외부요인들과 내부적 요인들 앞에 놓여 있다.

자연의 선택에 따라 생존한 인간의 진화는 유전자 변이를 통해 자연에 대한 적응을 이루고 있었지만, 지금 시대는 너무도 빨리 변화하고 진보하고 있기에 인간이 가진 유전자의 변화는 더 이상 진전되기 어렵게 느껴진다. 이를 넘어서는 인간의 적응능력을 높이기 위해서는 내면세계를 이루고 있는 이타주의가 절실하게 요구되는 시점이다.

인간의 문명 안에서 개인 간의 상호작용은 너무도 복잡해져 가고 있고 이젠 그 행동 양상을 컴퓨터가 해결하고 가상의 감각은 사회의 현상들을 시각적으로 느끼게 해주고 있다. 인간의 신체 내부는 하나의 기관들이 서로 고립돼 각각의 기능을 수행하지 않는 것처럼, 우리 사회는 개인의 의식과 자기중심적인 생각으로 움직이지 않는다.

오래전 인기 있던 TV 오락프로의 단골멘트처럼 '나만 아니면 돼'라는 의식은 우리와 다음 세대가 짊어지고 타파해야 할 부적절한 문화 의식이다. 모든 국민이 상호보완할 수 있는 능력이 있어야만 생존할 수 있다는 시대를 만들기 위해서는 이태원에서 잠시 즐기던 클럽의 어지러운 조명은 잠시 내려놓고 노소를 막론하고 누구든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될 수 있고 누군가의 생명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통해 유지될 수 있다는 생각이 필요하다.

빙하시대 말기에 인류는 수렵과 채집으로 생존해왔고 1만 1000년 전부터 농업인구는 증가하며, 우리의 사회적 뇌는 사회적 상호작용을 증폭해 나가기 시작했다. 이러한 상호작용은 통신의 발전과 거대한 정보를 바탕으로 다양한 SNS와 매체를 통해 동기화되고 있다. 방법만 다를 뿐 사회적 상호작용은 여전히 진행 중이며 '나는 연결되어 있다. 그래서 난 존재한다'는 아직도 유효하다.

/이준원 배재대 바이오·의생명공학과 교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인터뷰] 한화이글스 브랜든 반즈 "팬들에게 좋은 경기력 선보이고 싶다"
  2. 4위로 추락한 대전, 안산 잡고 상위권 재진입 노린다.
  3. 대전보훈청, 미등록 유공자 발굴 캠페인 벌여
  4. [새책] 부재의 공백을 채운 불안의 감각… '실패한 여름휴가'
  5. [새책] 타인의 삶을 이해하며 자신의 언어를 찾아가는 소년 여정… '내가 말하고 있잖아'
  1. 충주시 활옥동굴, 폐광의 변신
  2. [날씨] 오후까지 계속 된 비… 내일 오후부터 재차 비소식
  3. [새책] 마음의 문을 열면, 삶의 빛이 들어올거에요…'잠에서 깨어난 집'
  4. [새책] 미움만 가득한 세상 대신… '아빠, 구름 위에서 만나요'
  5. [영상]풀스윙 절대 공식! 스윙시 하체체중 비율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