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포] 대중교통 마스크 의무착용 첫날 대부분 '착용'…택시는 불만 목소리

[르포] 대중교통 마스크 의무착용 첫날 대부분 '착용'…택시는 불만 목소리

버스, 지하철, 택시에서 대부분 준수하는 모양새
하지만 버스 주행 중 벗는 행동 제재는 어려워…
도시철도는 미착용자 감시망 없어 자유롭게 탑승

  • 승인 2020-05-26 16:12
  • 수정 2020-05-26 16:12
  • 신문게재 2020-05-27 5면
  • 김소희 기자김소희 기자
버스에서 마스크 벗음
대중교통 마스크 의무착용이 시작된 첫날 26일 오전 9시께 탑승한 시내버스에서 한 시민이 마스크를 벗고 핸드폰을 작동하고 있다.
대중교통 마스크 의무착용이 시작된 첫날인 26일 대전 중구에서 한 시내버스를 탑승하자 마스크를 쓰지 않은 승객을 찾아보긴 어려웠다.

오전 9시께 중구 오류동 인근 버스 정류장에서 승객들은 단 한 명도 빠짐없이 마스크를 착용한 채 기다리고 있었다. 비교적 유동인구가 많은 은행동과 대전역을 거치는 버스가 오자, 해당 버스에 탑승했다. 정확히 기사를 포함한 23명의 승객 모두가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었다. 연령층도 다양했다. 20대도 있었고, 40대, 60대 노인도 있었지만 하나같이 마스크를 착용 중이었다. 해당 버스에 탑승 중이던 강모(58) 씨는 "요즘 공공기관뿐만 아니라 일반 가게에서도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으면 입장이 불가한 상황"이라며 "일부 사람들이 가끔 착용을 안 하는데 정부에서 지침을 내려주니 다행"이라고 말했다.

혹시나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아 버스 기사와 다툼이 벌어질 수도 있단 생각은 기우였다. 버스정류장에서 갑갑한지 마스크를 턱에 걸친 사람들이 여럿 있었지만, 곧 탑승할 때에는 다시 바로 쓰기도 했다.

하지만 허점도 있었다. 탑승할 때까지만 해도 마스크를 착용 중이었던 시민이 오랜 시간 전화를 하던 중 갑갑했는지, 마스크를 벗고 통화를 하기 시작했다. 비말감염을 막기 위해 착용하는 마스크인데도 벗고 통화를 시작했다. 이미 탑승 중이었기 때문에 누가 쉽게 제재할 수는 없어 보였다.

지하철에서 마스크 미착용
대중교통 마스크 의무착용이 시작된 첫날 26일 오전 10시께 탑승한 지하철에서 대부분 마스크를 착용했지만, 미착용한 시민도 아무런 제재 없이 지하철을 탑승할 수 있었다.
버스에서 내려 인근 지하철역으로 향했다. 들어가는 입구에서부터 마스크를 미착용한 사람이 여럿 보였다. 하지만 시내버스와 다르게 누군가 제재하거나 감시할만한 장치는 없어 보였다. 해당 지하철에 탔던 A 씨는 "분명 정부에서 대중교통 마스크 의무화라고 말했음에도 미착용하는 사람이 있을 것이란 생각은 했다"며 "이런 경우가 발생했을 때 일반 시민들이 다가가 지적할 수도 없는데 감시망이 현실적으론 부족해 보인다"고 밝혔다.

반면, 택시업계에선 마스크 미착용자 승차거부가 대전시 실정에 맞지 않는 대책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민경윤 전국택시산업노동조합 대전지역본부 국장은 "2달 전 대전시에 택시기사들 마스크 미착용자 승차거부 요청을 했었지만, 당시엔 대전시가 귀 닫고 눈 닫았었다"면서 "35~40% 이상 일거리가 줄어든 마당에 택시기사 개인에게 희생만 강요하는 것으로만 보인다"고 비판했다.

한 택시기사는 "뉴스에서 봤는데 대전은 말도 안 되는 것"이라며 "수도권이나 충청에선 천안같이 승객이 많은 곳이나 마스크 안 꼈다고 승차거부가 가능 하지만 대전에선 현실적으로 아예 불가능한 소리다. 가뜩이나 손님 없는데, 마스크 없다고 안 태우면 1~2시간은 그냥 놀아야 한다"고 현실적 어려움을 토로했다. 김소희·이현제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고(故) 최숙현 선수, 대전시청 소속 동료에게도 "같이 고소하자" 요청
  2. 대전하나시티즌 새로운 해결사 윤승원, FA컵 충분히 좋은 결과 기대한다!
  3. 한남대 회화전공 심유나 학생 "골령골, 전쟁은 과거 아닌 현재"
  4. 올해 11개 신규 체육대회, 코로나19로 전부 물거품
  5. [한줄서가] 바보, 인요가, 10대와 통하는 철학 이야기 등
  1. 외나무다리에서 만난 황선홍vs최용수 한밭벌 빅매치! 누가 웃을까?
  2. "현충원 안장 취소하라"… 친일논란 고 백선엽 장군 현충원 안장 반대 요구
  3. ‘이응노와 구글 아트 앤 컬처’ 특별전… 대전 최초 화상 온라인 간담회
  4. 대전 을지대학교병원 비정규직 노조 설립
  5. [영상]혈액수급비상! 헌혈의집 취재 간 기자도 헌혈하고 왔습니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