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시, 도서 주민 정주여건 개선할 보령 동백호 진수식 개최

보령시, 도서 주민 정주여건 개선할 보령 동백호 진수식 개최

  • 승인 2020-05-28 10:39
  • 수정 2020-05-28 10:39
  • 김재수 기자김재수 기자
동백호
보령시는 28일 대천항 관공선 전용부두에서 김동일 보령시장과 충청남도 및 시 관계 공무원, 각 도서 이장 및 수산업 관계자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보령 동백호 진수식을 가졌다


보령시는 28일 대천항 관공선 전용부두에서 김동일 보령시장과 충청남도 및 시 관계 공무원, 각 도서 이장 및 수산업 관계자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보령 동백호 진수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는 상대적으로 열악한 도서지역의 주민들에게 가스, 석유 등의 생필품을 안전하고 안정적으로 운송 · 공급하기 위한 연료운반 선박인 보령 동백호의 운항을 축하하기 위해 마련된 것으로, 지난 3월 출항을 시작했으나 코로나19로 이날 열리게 됐다.

시는 지난 2018년 행정안전부가 공모한 연료운반선 건조 지원 사업에 선정돼 국비와 도비 등 모두 21억 원을 투입해 건조했으며, 동백호는 길이 33.4m, 폭 7.9m 94톤으로 최대 속력은 13노트, 승선인원은 12명으로 충청남도 17개 도서 주민 3200여 명에게 생활연료를 지원할 뿐만 아니라 도서 해양쓰레기 운반 등의 역할도 맡게 된다.

이를 위해 동백호는 매주 2회 운항하여 유조차와 LPG차량을 활용해 섬 주민들의 각 가정까지 유류와 가스를 배달하는 찾아가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특히, 그동안 경제성 등으로 정기 화물선이 다니지 않아 지방자치단체에서 민간의 특수화물선을 임대해 비정기적으로 연료를 운송하는 등 주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지만, 이번에 정기적인 연료운반선 운행으로 섬 주민의 정주여건이 개선되고 섬 관광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김동일 시장은 "도서 주민들에게 에너지 복지를 실현할 동백호 운항에 도움을 준 행전안전부와 충청남도에 보령시민의 한 사람으로서 고마운 마음을 전한다"며, "시는 앞으로도 도서 주민들의 삶의 질이 향상될 수 있도록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보령=김재수 기자 kjs0328@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날씨] 구름 많은 하루… 기온은 28도까지 올라
  2. 6·17 대책 12일만에 대전 집값 상승폭 축소... 거래량도 '뚝'
  3. 공주시, 코로나19 #4 확진자 이동 동선 공개
  4. [속보] 대전서 4일 코로나 19 확진자 5명 추가 발생… 누적확진자 134번째
  5. [주중날씨 예보] 월요일 제외 일주일 내내 비 온다
  1. 공주시, 코로나19 네 번째 확진자 발생…접촉자 14명 음성
  2. [속보]4일밤 대전 확진자 2명 더 나와...누적 137명째
  3. 천안시, 고분양가 성성 푸르지오 4차 '제동'
  4. [속보]대전 코로나19 두번째 사망자 발생...70대 여성
  5. 세종 첫 국립대병원, 세종충남대병원에 대한 기대와 역할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