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900원으로 섬 여행 갈 때 1년 간 할인 받는다

9900원으로 섬 여행 갈 때 1년 간 할인 받는다

77개 항로 118척의 연안여객선 운임 최대 50% 할인

  • 승인 2020-05-31 11:00
  • 오주영 기자오주영 기자
바다로

해양수산부는 코로나19로 침체한 내수경기에 활력을 불어넣고, 여객선을 이용한 섬 여행을 활성화하기 위해 6월 1일부터 연안여객선 할인이용권 '바다로'의 판매를 시작한다.

'바다로'는 국내외 만 34세 이하의 젊은이들이 저렴한 비용으로 우리 바다와 섬을 둘러보며 해양문화를 체험할 수 있도록 하는 연안여객선 할인이용권으로, 2015년 12월에 처음 출시됐다.

바다로는 작년까지 여름권, 겨울권, 결합권(여름+겨울), 연중이용권으로 나뉘어 각각 판매됐으나, 올부터는 '연중이용권' 하나로 통합하고 가격을 대폭 낮춰(1만5900원→9천900원) 이용권의 활용도를 높였다.

기존의 연중이용권은 평일에만 사용할 수 있었으나, 올해부터는 주말에도 20%(주중 50% 할인)의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된다.

아울러, 올해 구매자 본인(18세 미만에 한함)을 포함한 가족 최대 3인까지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는 가족권(1만5900 원)이 새롭게 출시돼

가족이 함께 섬으로 여행할 기회가 늘어날 전망이다.

올해 바다로에는 총 46개 선사에서 118척의 선박이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가운데 연중이용권이나 가족권을 구매하면 내년 5월 31일까지 횟수 제한 없이 주중에는 50%, 주말에는 20% 할인된 운임으로 연안여객선을 이용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주중에 3인 가족(중고생 1인, 부모 2인)이 여객선을 타고 인천에서 백령도까지 여행하는 경우 38만6000원(중고생 왕복 12만 원 x 1인, 성인 왕복 13만3000 원 x 2인)의 운임이 필요하지만, '바다로' 가족권을 이용하면 20만8900원만 내면 된다.

단, 명절·휴가철 등 특별교통대책기간은 바다로 사용이 제외되며, 일부 선사의 경우 할인 기간과 할인율이 다르므로 사용 전 확인이 필요하다.

김준석 해수부 해운물류국장은 "올해에도 '바다로'를 통해 많은 분이 아름다운 우리 섬에서 즐거운 추억을 만드시길 바라며 코로나19로 침체한 우리 사회도 활력을 되찾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바다로'를 이용하고 싶은 경우, '가보고 싶은 섬' 누리집(http://island. haewoon.co.kr)에서 이용권과 함께 해당 섬으로 가는 여객선의 승선권을 구매하면 된다. 

 

세종=오주영 기자 ojy8355@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중계방송에는 없었다! 다양한 각도로 보는 논란의(?)골장면(부제:오프사이드)
  2. 추석연휴 문화생활 집콕하며 즐긴다?
  3. [포토 &] 가을 전령사 쑥부쟁이
  4. 대전하나시티즌 선수들과 함께하는 특별한 추석맞이 이벤트
  5. [날씨] 아침에 짙은 안개 성묫길 교통안전 주의
  1. [날씨]오후 중부지방 비, 서쪽내륙 짙은 안개
  2. [명절 이 영화] 아저씨-원빈아, 얼마면 되겠니?
  3. 추석 연휴기간 네티즌들이 가장 많이 선택한 콘텐츠는 BTS 그리고
  4. [도서] 보름달이 들어가는 책은 뭐가 있을까, 읽는 재미도 한아름 두둥실~
  5. 대전하나시티즌, 2차 팬 프랜들리클럽 수상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