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예공론] 자연은 선물

[문예공론] 자연은 선물

이경옥/수필가

  • 승인 2020-06-02 00:00
  • 수정 2020-06-02 00:00
  • 김의화 기자김의화 기자
1212912445
자연은 말없이 선물을 준다.
엄마의 사랑처럼

공기도, 물도, 햇빛도
누구에게나 혜택이 돌아간다.
주변을 살펴보고 삶을 즐겨본다.
겨울 내내 나목처럼 지내다가
봄이 되어 새 생명을 보여
인내의 힘을 보여준다.
고된 환경도 견디며 이겨내라고.

싱싱하고 푸르던 나뭇잎은
누렇게 변한다
세월이 흘러 떨어지는 순간에도 침묵으로 일관한다.
세상도 이런 연결고리가 반복되는 거라고.

우리네 삶도
자연과 함께 공존한다
피고지고 흐르고 떨어지며

자연은 말없이 주면서
침묵으로 일관한다.

아름다운 자연
선물같은 자연

자연도 아름답고
우리도 아름답고

깨달으면
날마다 행복한 날.
                  -2020년 5월 31일

10-이경옥-시인
이경옥/수필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인터뷰] 한화이글스 브랜든 반즈 "팬들에게 좋은 경기력 선보이고 싶다"
  2. 4위로 추락한 대전, 안산 잡고 상위권 재진입 노린다.
  3. [새책] 부재의 공백을 채운 불안의 감각… '실패한 여름휴가'
  4. [새책] 타인의 삶을 이해하며 자신의 언어를 찾아가는 소년 여정… '내가 말하고 있잖아'
  5. [날씨] 오후까지 계속 된 비… 내일 오후부터 재차 비소식
  1. 대전보훈청, 미등록 유공자 발굴 캠페인 벌여
  2. 충주시 활옥동굴, 폐광의 변신
  3. [새책] 마음의 문을 열면, 삶의 빛이 들어올거에요…'잠에서 깨어난 집'
  4. [새책] 미움만 가득한 세상 대신… '아빠, 구름 위에서 만나요'
  5. [영상]풀스윙 절대 공식! 스윙시 하체체중 비율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