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급느는데 코로나19 수요 사라져… 하반기 돼지고기값 하락 전망

공급느는데 코로나19 수요 사라져… 하반기 돼지고기값 하락 전망

5월 돼지고기 도매가격 전년대비 22.9% 상승

  • 승인 2020-06-02 11:50
  • 수정 2020-06-02 11:50
  • 신문게재 2020-06-03 6면
  • 고미선 기자고미선 기자
clip20200602092741
돼지고기 도매가격(원/지육㎏, 내륙평균). /농식품부 제공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집밥을 먹는 사람이 늘고 긴급생활자금 지원을 받으면서, 돼지고기 소비 증가와 함께 가격도 큰 폭으로 올랐다.

올 하반기에는 돼지고기 공급이 평년보다 증가하고, 코로나19 특수 수요가 사라져 가격하락이 예상된다.

2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지난달 돼지 도축 마릿수는 140만 9000마리로 평년(138만 7000마리) 대비 1.5% 늘었다.

돼지고기 도매가격은 1kg당 5115원으로 전월 대비 19.3%, 전년 대비 22.9% 상승했다. 평년과 비교할 때는 6.8% 오른 가격이다.

냉장 삼겹살 소비자가격은 도매가격 상승 영향으로 평년 대비 12.5%, 전년보다 15.0% 오른 100g당 2273원으로 조사됐다.

이같이 돼지고기 가격이 큰 폭으로 상승한 것은 계절적으로 강세를 보이는 시기인 데다, 코로나19에 따른 특수상황과 재난지원금 지원 등으로 수요가 늘어났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하지만 올 하반기에는 공급 증가에 따른 가격 하락이 점쳐진다.

농촌경제연구원 2분기 관측정보에 따르면 4월말 기준 자돈 및 육성돈 마릿수가 평년 대비 각각 4.4% 많아 올해 하반기 돼지 도축마릿수(879만 6000마리)는 평년(852만 3000마리) 대비 3.2% 증가할 전망이다. 내년 상반기도 5.6% 늘어난 898만 3000마리 정도가 될 것으로 추산된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생산자단체와 농가들이 모돈 감축 및 입식조절 등 자율적인 수급조절에 나서야 한다"며 "농가들이 최근의 높은 도매가격을 이유로 입식을 늘리기보다 전문연구기관의 돼지 사육전망과 관측정보를 바탕으로 향후 생산 결정에 있어서 신중히 대응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고미선 기자 misunyda@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영상]대전 서구에서 즐기는 X-스포츠 롱보드! 샘머리 공원으로 오세요
  2. [영상]같은 환경에서도 다르게 나온 감염자수! 어떻게 이런 결과가?
  3. 코로나 확진자 1200만시대, 국가별 확진자 순위에서 사라진 대한민국?
  4. [날씨] 낮 최고 31도… 오후 6시부터는 다시 소나기 소식
  5. 세종충남대병원 앞 버스정류장 신설…11개 노선 정차
  1. 분양가 조정권고 받은 천안 성성레이크사이드 숨고르기 돌입하나
  2. 대전서 50대 남성 코로나19 확진.... 지역 내 총 157명
  3. 대전서 30대 남성 코로나19 확진… 누적 159명
  4. 정부 22번째 부동산 대책…다주택자 세제 강화
  5. [날씨] 오후부터 비소식… 낮 기온 26도로 소폭 내려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