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대 김태종 박사, 국내 최초로 코로나19 뉴스 빅데이터 연구로 KCI 등재학술지 게재

공주대 김태종 박사, 국내 최초로 코로나19 뉴스 빅데이터 연구로 KCI 등재학술지 게재

  • 승인 2020-06-02 11:17
  • 수정 2020-06-02 11:17
  • 박종구 기자박종구 기자
김태종 박사
공주대 김태종 박사
공주대학교(총장 원성수) 교육학과 김태종 박사(사진)가 '뉴스 빅데이터를 활용한 코로나19 언론보도 분석(토픽모델링 분석을 중심으로)'이라는 연구를 수행하여 국내 최초로 KCI(Korea Citation Index, 한국학술지인용색인) 등재학술지에 연구논문을 게재했다고 밝혔다.

이 연구는 최근 전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19의 주요 의제를 파악하기 위해, 2019년 12월 31일부터 2020년 3월 11일까지 보도된 4만 7816건의 뉴스 빅데이터를 감염병 위기경보 4단계(관심-주의-경계-심각)를 기준으로 토픽모델링 분석을 실시했다는 것이다.

특히, 사회적으로 형성된 코로나19 의제를 실증적이고 단계적으로 분석해 국가 위기커뮤니케이션 정책 개발의 방향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연구자는 코로나19 뉴스 빅데이터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언론이 국민에게 불확실한 공포감을 유발시킬 수 있는 자극적인 표현을 자제하고 중립적이고 객관적인 보도용어를 사용할 것을 제안했다.

그러면서 감염자 발생이나 사망자 수와 같은 사후결과 보도보다 감염병의 원인과 대응방안, 시민 실천사항 등의 예방 저널리즘에 중점을 두어야 할 것을 강조했다.

또한, 과거 신종플루·메르스 확산 시기와 달리 코로나19 확산 초기 정부의 적극적이고 공개적인 대응조치가 언론의 주목을 받았으며, 더욱 세부적인 상황별 국가 위기커뮤니케이션 매뉴얼이 필요함을 제언했다.

특히, 누적확진자가 500여명에서 5,000여명으로 급증하는 심각한 상황 속에서도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의료진을 지원하고 기부하며 '마스크 나눔','착한 임대료'캠페인을 펼치는 활동이 뉴스에서 부각된 점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며, 이러한 언론보도가'시민이 주도하는 방역활동'을 촉구하는 것은 물론 위기극복과 사회적 공동체성 회복에 기여하므로 추후에도 이러한 시민들의 위기극복 노력을 중점적으로 조명하는 보도가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김태종 박사는 "코로나19 관련 뉴스 빅데이터를 분석함으로써, 사회적으로 형성된 감염병 의제를 더욱 실증적이고 객관적으로 파악하여 국가 위기커뮤니케이션 개발에 기여할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공주=박종구 기자 pjk0066@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인터뷰] 한화이글스 브랜든 반즈 "팬들에게 좋은 경기력 선보이고 싶다"
  2. 4위로 추락한 대전, 안산 잡고 상위권 재진입 노린다.
  3. [새책] 부재의 공백을 채운 불안의 감각… '실패한 여름휴가'
  4. [새책] 타인의 삶을 이해하며 자신의 언어를 찾아가는 소년 여정… '내가 말하고 있잖아'
  5. [날씨] 오후까지 계속 된 비… 내일 오후부터 재차 비소식
  1. 대전보훈청, 미등록 유공자 발굴 캠페인 벌여
  2. 충주시 활옥동굴, 폐광의 변신
  3. [새책] 마음의 문을 열면, 삶의 빛이 들어올거에요…'잠에서 깨어난 집'
  4. [새책] 미움만 가득한 세상 대신… '아빠, 구름 위에서 만나요'
  5. 6월 소비자 불만 가장 많은 품목은 '선풍기'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