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제3차 연안정비기본계획 확정·고시

해수부, 제3차 연안정비기본계획 확정·고시

2차 계획 분석, 침식 평가 점수 향상 지역 64% 등 연안 침식 개선
3차 계획은 연안보전 249건, 친수연안 34건 추진 방침

  • 승인 2020-06-02 11:24
  • 수정 2020-06-02 11:24
  • 오주영 기자오주영 기자
연안정비
울산 강동의 연안정비 사례.
해양수산부는 오는 2029년까지 연안 지역 283개소를 대상으로 총 2조 3천억 원을 투입해 정비사업을 실시하는 내용을 담은 '제3차 연안정비기본계획(2020~2029)'을 확정하고 3일 고시했다.

연안정비기본계획은 해양수산부 장관이 10년마다 수립하는 법정 계획으로 지난 10년간 '제2차 연안정비기본계획에 따라 192건의 연안보전사업과 49건의 친수연안사업을 추진했다.

이 중 44개소에 대해 효과를 분석한 결과 사업 이전보다 침식 평가 점수가 향상된 지역이 64%에 이르는 등 전반적으로 연안 침식 개선에 기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수부는 '제3차 연안정비기본계획'의 목표로 '연안재해 대응 능력 향상과 환경친화적 공간 조성을 통한 지속 가능한 연안 발전 도모'로 설정하고 연안보전사업 249건과 친수연안사업 34건을 추진할 계획이다.

연안보전사업의 경우, 사업 범위를 확대하여 피해 지역 뿐만 아니라 피해 지역 주변까지 포괄할 계획이다. 종전에는 훼손된 구역에 한해 사업을 실시했는데 이런 방식은 단기적인 효과는 있었으나 장기적으로는 주변 지역에 추가 침식을 일으키는 경우가 있었다.

예를 들어 연안정비사업으로 설치한 수중 방파제(잠제) 등으로 인해 바닷물의 흐름이 바뀌면서 주변 해안의 모래가 이동하는 데 영향을 끼친 것이다. 3차 계획에서는 대상 구간의 해안선에 영향을 미치는 구역 전체로 사업 범위를 확장· 실시할 방침이다.

또한, 연안 침식을 막기 위해 설치하던 대형 구조물(수중 방파제 등)은 최소화하고 모래공급(양빈) 방식이나 침수를 방지하는 모래 언덕 조성 방식 등 환경 친화적 공법을 확대 적용해 해양환경 보호에도 중점을 둘 방침이다.

아울러, 모래 대신 자갈로 해변을 복원하는 방법이나 침식 취약지역의 토지를 매수해 완충 구역으로 관리하는 방법 등 새로운 공법도 시범 도입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해수부는 연안정비 데이터를 모두 디지털화해 빅데이터·인공지능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접목한 연안정비 통합 플랫폼도 개발·구축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연안 공간 변화를 상시 관측하고, 재해 정보를 실시간으로 분석·예측함으로써 연안 관리의 효율성을 높여나갈 계획이다.

김성범 해수부 항만국장은 "앞으로 10년 동안 '제3차 연안정비기본계획'을 차질 없이 추진해 연안을 침식으로부터 보호하고, 국민이 안심하고 즐길 수 있는 연안을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세종=오주영 기자 ojy8355@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영상]대전 서구에서 즐기는 X-스포츠 롱보드! 샘머리 공원으로 오세요
  2. [영상]같은 환경에서도 다르게 나온 감염자수! 어떻게 이런 결과가?
  3. 코로나 확진자 1200만시대, 국가별 확진자 순위에서 사라진 대한민국?
  4. [날씨] 낮 최고 31도… 오후 6시부터는 다시 소나기 소식
  5. [날씨] 오후부터 비소식… 낮 기온 26도로 소폭 내려가
  1. 세종충남대병원 앞 버스정류장 신설…11개 노선 정차
  2. 분양가 조정권고 받은 천안 성성레이크사이드 숨고르기 돌입하나
  3. 대전서 50대 남성 코로나19 확진.... 지역 내 총 157명
  4. 대전서 30대 남성 코로나19 확진… 누적 159명
  5. [주중날씨 예보] 월·화 강우와 낮은 기온… 수요일부턴 예년 기온 회복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