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공무원노조 "김용찬 행정부지사 등 인사라인 총사퇴하라"

충남공무원노조 "김용찬 행정부지사 등 인사라인 총사퇴하라"

道 올 하반기 정기인사 놓고 "변칙과 파행" 반발
지방공무원법 위반, 조직 내 도지사 리더십 훼손

  • 승인 2020-06-29 16:52
  • 수정 2020-06-29 16:52
  • 신문게재 2020-06-30 5면
  • 김흥수 기자김흥수 기자
충남도가 최근 하반기 정기인사를 발표한 가운데, 이에 반발한 충남도공무원노동조합(위원장 김태신·이하 노조)이 29일 김용찬 행정부지사부터 인사과장까지 '충남도 인사라인 일괄사퇴할 것'을 촉구했다.

행정부지사 항의방문 (1)
김태신 충남공무원노조위원장<사진 맨 왼쪽>이 지난 22일 김용찬 도 행정부지사<맨 오른쪽>를 찾아 하반기 정기인사를 놓고 공식항의 하는 모습. 충남공무원노조 제공
노조는 이날 성명서를 발표하고 "하반기 정기인사를 총평하자면 한마디로 잔인하다"며 "인사과장, 자치행정국장, 행정부지사는 파행적이고, 변칙적인 이번 인사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고 일괄 사퇴할 것"을 촉구했다.

노조 측은 "30년 넘게 공직생활에 충실한 사람을 일방적인 주장만 듣고 1년 넘게 승진 탈락 등 불이익을 주더니, 도지사 곁을 지키던 비서는 노조 측의 재고 요청과 많은 직원들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발탁 승진해 공직사회의 공분을 사고 있다"고 전했다.

공무원 내부의 민심도 돌아서는 등 도지사의 리더십도 크게 훼손됐다는 주장이다.

노조 측은 가장 큰 문제로 지휘부가 이번 인사에서 도입한 '선별적 공로연수제도'를 지적했다. 선별적 공로연수제도가 '지방공무원 임용령'을 정면으로 위반했다는 것이다.

노조에 따르면, 지방공무원 임용령 제8조2 승진임용 기준에는 '보직관리 기준 및 승진 전보임용 기준을 변경할 경우 기준은 그 변경일의 1년 이후부터 적용한다'고 규정해 놓고 있다. 하지만 도에서 이번에 실시한 '선별적 공로연수제'는 지난해 12월 고시돼 불과 6개월밖에 되지 않아 법적으로 위반했다는 것이다.

노조는 "이로 인해 모두 4명의 대상자가 이번 인사에서 공로연수를 들어가지 않아, 3~8급까지 모두 23자리의 승진자리가 사라졌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노조는 올 하반기부터 전 조합원을 대상으로 행동지침을 제시했다. 구체적인 행동 지침은 ▲공로연수 해당자 전원 거부 ▲승진하려면 비서 등 자치행정국 전보 신청 ▲부당한 인사발령에 불복종 운동 전개 등이다.
내포=김흥수 기자 soooo0825@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주말 사건사고] 대전서 차량 화재·세종선 주택 화재로 여아 2명 사망
  2. [건강]생선 가시 목에 걸렸을 때 '맨밥' 삼키면 위험
  3. 대전하나시티즌, 안산 잡고 리그 2위 재진입
  4. 공공문화시설 휴관 2주 연장… 소규모 단체 "준비한 공연 잠정 연기"
  5. [대전기록프로젝트] 골목길, 그리고 마지막 인사
  1. 코레일 '둘이서 KTX 반값 이벤트'
  2. 대전하나시티즌 안산에 2-0승리, 리그 2위로 도약
  3. [새책] 수술받느니 자살을 택할 정도였던 18세기 병원…'무서운 의학사'
  4. 전국체전 연기에 지역 체육계도 '한숨'
  5. [날씨] 오전까지 시간당 20㎜ 이상 폭우… 14일까지 계속 비소식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