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서산시의회 후반기 원구성 관련 입장 밝혀

정의당, 서산시의회 후반기 원구성 관련 입장 밝혀

- 의장 후보 당내 경선 파행 및 의장단 독식 민주당 비판
- 민주당 내 경선 파행 반사 이익 바라며 협상 미흡 통합당도 비판

  • 승인 2020-07-01 09:39
  • 수정 2020-07-01 09:39
  • 임붕순 기자임붕순 기자
정의당 서산태안위원회(위원장 조정상)는 지난달 30일 논평을 내고 제8대 서산시의회 후반기 원구성 결과와 관련한 입장을 밝혔다.

정의당은 '전반기 원구성 당시 의장단을 독식하려던 더불어민주당의 계획이 시민들의 비판에 의해 수정되었는데, 이번 후반기 원구성에서도 총무위원장 자리 하나를 미래통합당에게 양보한 사실상 '싹쓸이''라고 주장했다.

조정상 위원장은 "보통 여당 소속 시의원이 의장을 맡으면, 부의장은 야당에게 양보하는 것이 관행이지만, 이번에는 의장과 부의장 모두를 여당이 가져갔다"며 이번 원구성이 이례적이라고 비판했으며, "민주당 사무처가 야당에 배정됐던 부의장직을 박탈해서 여당이 독점할 것을 강요하고 있다"라고 말한 미래통합당 조해진 국회의원의 말을 언급하며, 그의 의혹 제기가 현실화된 것이 아닌가하는 의문을 제기했다.

또한 '서산시민들 사이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의 의장후보 당내 경선에서 애초 이수의 의원이 당선되었으나, 이연희 의원으로 교체되었다는 점, 민주당과 통합당 사이에 원구성을 위한 협의가 충분히 이루어지지 못한 채 의장, 부의장 모두를 민주당이 가져갔다는 점 등에 대해 설왕설래가 이어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조 위원장은 "통합당 또한 이번 후반기 원구성 파행의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며 "민주당 의장후보 경선 파행에 따른 반사이익만을 기대하다가 시의회 원구성 협의에 나서지 않은 것은 민주당이 아닌 통합당의 책임"이라고 주장했다.

정의당 서산태안위원회 이윤수 운영위원은 "승자 독식에는 책임 정치가 뒤따르는 법이고, 그 책임에서 자유롭기 위해서는 견제와 균형이 필수적인데, 배려와 상생이 사라진 제8대 서산시의회 후반기는 여당인 민주당의 무한책임만이 남아있다"고 꼬집었다.

한편, 미래통합당 소속 시의원들이 같은 날 오전10시에 서산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밝혔듯이 '협치가 물 건너간' 제8대 서산시의회의 행보에 대해 시민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서산=임붕순 기자 ibs9900@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새책] 부재의 공백을 채운 불안의 감각… '실패한 여름휴가'
  2. [새책] 타인의 삶을 이해하며 자신의 언어를 찾아가는 소년 여정… '내가 말하고 있잖아'
  3. [날씨] 오후까지 계속 된 비… 내일 오후부터 재차 비소식
  4. 충주시 활옥동굴, 폐광의 변신
  5. 6월 소비자 불만 가장 많은 품목은 '선풍기'
  1. [영상]같은 환경에서도 다르게 나온 감염자수! 어떻게 이런 결과가?
  2. [영상]대전 서구에서 즐기는 X-스포츠 롱보드! 샘머리 공원으로 오세요
  3. [날씨] 낮 최고 31도… 오후 6시부터는 다시 소나기 소식
  4. 코로나 확진자 1200만시대, 국가별 확진자 순위에서 사라진 대한민국?
  5. 분양가 조정권고 받은 천안 성성레이크사이드 숨고르기 돌입하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