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조원대 세종 스마트시티 시범사업, 기업 4곳 의향서 제출

2조원대 세종 스마트시티 시범사업, 기업 4곳 의향서 제출

지난달 30일 접수결과 참여의향 밝혀

  • 승인 2020-07-01 17:00
  • 수정 2020-07-01 17:00
  • 신문게재 2020-07-02 2면
  • 임병안 기자임병안 기자
드론
세종시가 최근 5-1생활권 스마트시티 예정지와 금강을 활용해 드론 특별자유화구역을 추진 중이다.
세종시 5-1 생활권 스마트시티 조성사업에 기업 4곳이 참여의향서를 제출하고 새로운 산업생태계에 도전장을 냈다.

최대 2조 원 대에 달하는 사업규모와 소유차 없는 공유기반의 신도시 조성 그리고 혁신서비스의 15년 운영모델 개발이라는 숙제가 풀릴지 주목된다.

한국토지주택공사 세종특별본부는 지난달 30일 마감한 세종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 민간사업자 모집에서 4개 기업이 참여의향서를 접수했다고 밝혔다.

참여의향서를 제출한 기업에 한해 9월 스마트시티 사업계획서를 제출할 수 있고 심의를 통해 민·관공동 사업추진체(SPC)에 참여할 우선협상대상자가 선정된다.

이번 참여의향서 접수는 보증금 납부의무가 없으며, 국가시범사업에 관심 있고 향후 참여의사가 있는 기업을 탐색해 기회를 부여하는 절차였다.

이번 세종 스마트시티 조성사업이 주목을 끄는 것은 5-1 생활권 스마트시티 부지(2.74㎢)를 매입하는 데만 7000억 원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고, 그 위에 도시를 건설하는 등 총 사업비가 최대 2조1000억 원대의 대규모 프로젝트라는 점 때문이다.

스마트시티22-1
또 국내에서 속속 개발되는 자율주행, 디지털트윈, 공공분야 loT 서비스, 사이버치안 등의 혁신서비스를 구현한 첫 도시가 될 수 있다는 점도 있다.

의향서를 접수한 4개 기업은 스마트시티 내에 리빙존(18만4950㎡)과 혁신벤처스타트업존(16만849㎡)를 어떻게 조성할 것인지 사업계획서를 9월까지 제출하게 된다.

이때 자금조달 계획과 어떤 종류의 혁신서비스를 도시에서 제공할 것인지, 도시 운영을 통한 수익창출 계획 등을 함께 수립해야 한다.

현재 사업의향서는 단일 기업 이름으로 접수됐으나, 9월 사업계획서 제출 시에는 금융파트의 은행권과 주택, 사무빌딩 등을 조성할 건설기업 그리고 혁신 콘텐츠 기획과 서비스에 필요한 기업까지 굵직한 컨소시엄 형태로 재편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우선협상대상자는 6개 모빌리티 혁신 서비스를 고운동과 아름동, 종촌동, 어진동 일원에서 우선 실증 후 스마트시티에 적용하도록 되어 있다.

이를 통해 스마트시티 조성 과정에서 혁신서비스가 세종시 전역으로 먼저 확산되는 효과가 전망된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9월 사업계획서 접수 시 최소 2개 이상 기업에서 사업계획서를 접수해야 다음 과정을 진행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세종=임병안 기자 victorylba@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시티즌 홈에서 경남에 역전패! 후반기 선두권 싸움 안갯속으로
  2. 황선홍, 교체 멤버에서 실수가 패착으로 이어졌다.
  3. 장마 계속 이어지는데… 대전·세종·충남 빗길 교통사고 증가 '꾸준'
  4. 엎친 데 덮친 격…집중호우 속 태풍 장미까지 충청권 '비상'
  5. 대전의 아들 황인범, 러시아 루빈 카잔 이적 임박
  1. [르포] "야~ 축구다" 팬 흥분속 코로나19 방역지침 일부허점
  2. 대전하나시티즌 경남에 2-3역전패, 선두 싸움 제동 걸렸다.
  3. [대전기록프로젝트] 세 개의 문
  4. 대전하나시티즌, 지역 수해복구 위해 ‘한마음 한뜻’ 5천만원 기탁
  5. 제7회 이응노미술대회 온라인 비대면 접수 시작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