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석 의장, 강남 아파트 논란에 "사실 아니다"

박병석 의장, 강남 아파트 논란에 "사실 아니다"

  • 승인 2020-07-08 08:04
  • 신문게재 2020-07-08 4면
  • 신가람 기자신가람 기자
PYH2020070318920001301_P4
박병석 국회의장  사진=연합뉴스 제공
박병석 국회의장은 7일 자신이 보유한 강남 아파트 가격이 4년 만에 23억원 가량 올랐다는 시민단체의 주장과 관련해 "해당 아파트는 40년간 실제 거주한 곳"이라며 일각의 투기성 시비 차단에 적극 나섰다.

또 지역구인 대전지역에 있는 박병석 국회의장의 아파트는 자가가 아닌 월세라고 해명했다.

국회의장 공보수석실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박 의장 주택 소유와 관련한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의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며 이같이 밝혔다.

경실련은 이날 박 의장의 아파트 가격이 2016년 3월 35억6400만원에서 지난달 59억4750만원으로 23억8350만원(69%) 늘었다고 지적한 바 있다.

이에 대해 박 의장 측은 "해당 서초구 아파트는 만 40년간 실거주 중"이라며 "21대 시작 전 매매를 하려고 했으나 재개발에 따른 관리처분 기간이어서 3년간 매매가 불가능한 상황"이라고 해명했다.

2주택을 보유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지역구인 대전 서구 주택은 자가가 아닌 월세"라고 설명했다.
신가람 기자 shin9692@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골린이의 백스윙 탑 잡기! 필수 체크 사항은? 박현경의 골프로그(6) 백스윙-1
  2. 한화이글스, 키움 상대 6-1 승리 '3연패 탈출'
  3. [코로나 19] 대전, 14일 밤사이 신규 확진자 4명 추가 발생
  4. 대전 동구 성남동 3구역 현설, 건설사 14곳 참여… 경쟁 '치열'
  5. 학생수 감소 속 재개발 학교 설립 '난제'
  1. [스승의날 인터뷰] 둔산초 김지원 선생님 "코로나19 잘 버텨준 아이들에게 감사"
  2. [코로나 19] 대전 13일 밤사이 신규 확진자 10명 추가 발생
  3. 정국급랭에 세종의사당 설치법 어쩌나
  4. [검색에 없는 대전충남史] 공동묘지·화장장 성장통 앓아…두 번 넘어지고 일어서
  5. [코로나19] 대전도 충남도 교회발 감염 수두룩… 세종 2차 백신 접정률 24.78%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