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버라이프]대전, 교통질서는 아직도 엉망

[실버라이프]대전, 교통질서는 아직도 엉망

  • 승인 2020-07-08 16:01
  • 수정 2020-07-08 16:01
  • 한성일 기자한성일 기자




1
한국 노인 교통사고율이 세계 최고라고 한다. 그 중에도 대전 충남 세종이 전국 최고라니, 이 지방이 세계최고의 교통사고 지역으로 눈총을 받고 있어 부끄럽다. 사고의 원인은 물론 나이든 노인들이 동작이 느리고, 시각과 청각이 노쇠하여 인지기능이 저하되고 행동이 민첩하지 못해 일어나는 것으로 보일 수 있다.

이 지방이 세계 제1위의 교통사고 지역인 것은, 충청도가 말도 느리지만 행동도 느려서 그런가라고 생각할 수도 있다. 하지만 실상 충청도 사람은 '말은 느려도 행동은 빠르다'는 것이 정평이다. 자세히 살펴보면, 도시나 도로 자체가 노인 친화적으로 설계되어 있지 않은 데도 상당한 원인이 있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얼마 전 서울발 대전역 도착의 기차에서도 70대가 하차하다가 열차와 플랫폼 사이에 다리가 빠져 골절 2개월의 진단을 받고 치료중이다.

noname01


월드컵 옆 톨게이트에서 반석동과 충남대, 동학사와 유성시내 방면으로 왕래하는 큰 도로도 출퇴근 시간은 말할 것도 없고, 평소에도 차량이 정체되어 몸살을 한다. 운전자의 경험으로는 반석에서 오는 차량들이 3열로 유성톨게이트 4거리에서 좌회전하고, 유성 톨게이트에서 나오는 차량들이 2열로 우회전하여 합쳐 한밭대로로 진입하고자하나 직진 전용도로가 없고 지하도에서 나오는 차량들이 우측도로로 질주하기 때문에 정체되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와 비슷한 현상은 세종시 새롬남로 로터리에서 지하도로 진입을 할 때에도 나타나고 있다. 동쪽에서 서쪽으로 이동하는 2열의 도로와 북쪽에서 대전으로 향하는 2열의 차량이 로터리에서 만나 하나의 열로 지하도에 진입하지만 역시 전용도로가 없어 좌측으로 차선 변경을 하지만 지하도에서 질주하는 차량들이 3개의 차선이 텅텅 비어 있는데도 차선을 내주지 않아 정체현상이 이만저만이 아니어서 시급한 개선이 필요하다.

게다가 시간에 쫒기는 차량들이 많아 과속, 난폭운전, 끼어들기를 감행하고, 공사용 덤프트럭들이 마구잡이 운전을 하는 사례가 많아 심장이 약한 사람은 불안하기 그지없다. 그리고 거의 매일 운행 중에 한 두 대의 차량이 창밖으로 담뱃재를 털고 있어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 지난 6월 28일에도 유성 선병원에서 서대전 사거리까지 두 대의 차량이나 뒤 따라가는 차량에 최소한의 예의도 없이 각각 계속 담뱃재를 창밖으로 털어내고 있는 모습을 보고, 이런 사람들이 더불어 살아가는 대전의 시민인지 생각해 보기를 촉구한다.

서정복 명예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황선홍, 교체 멤버에서 실수가 패착으로 이어졌다.
  2. 시티즌 홈에서 경남에 역전패! 후반기 선두권 싸움 안갯속으로
  3. 장마 계속 이어지는데… 대전·세종·충남 빗길 교통사고 증가 '꾸준'
  4. [날씨] 계속되는 장마… 내일까지 30~60㎜ 쏟아진다
  5. 대전하나시티즌 경남에 2-3역전패, 선두 싸움 제동 걸렸다.
  1. 엎친 데 덮친 격…집중호우 속 태풍 장미까지 충청권 '비상'
  2. 태풍 '장미' 예상 진로(오전9시)
  3. [날씨] 더 많은 지역에 '비'… 제5호 태풍 '장미'도 발생
  4. 與 '지지율 비상' 행정수도로 정면돌파 나선다
  5. 대청댐 초당 3천톤씩 최대 방류…금강하류 침수 주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