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경제계, '한국판 뉴딜' 경제위기 극복 '글쎄'

지역경제계, '한국판 뉴딜' 경제위기 극복 '글쎄'

  • 승인 2020-07-16 17:17
  • 수정 2020-07-16 17:59
  • 신문게재 2020-07-17 6면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뉴딜

최근 정부가 한국판 뉴딜 청사진을 내놨지만, 일선 경제계 현장에선 기대감과 함께 실효성 우려를 나타내는 등 온도 차를 보였다.

특히 중소기업들은 피부에 와 닿는 정책이 중요한데, 포괄적으로 보면 이전 정부의 경제정책과 비슷한 맥락이라는 반응이다.

16일 지역 경제계에 따르면 정부가 2025년까지 총 160조 원을 투자해 일자리 190만 개를 만든다는 구상을 담은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을 발표한 가운데 기업들은 '알맹이가 빠진' 정책으로 평가했다.

정부는 이번 뉴딜 계획에 추격형에서 '선도형 경제'로, 탄소 의존에서 '저탄소 경제'로, 불평등에서 '포용사회'로의 도약한다는 강력한 의지를 담았다. 이를 위해 2022년까지 67조 7000억원을 투입해 일자리 88만7000개 조성 계획을 세웠다. 더 나아가 2025년까지 160조원을 투입해 일자리 190만1000개 창출을 목표로 했다.

하지만, 지역경제계 현장에선 정책 수립과정부터 의견이 반영되지 않았다며 아쉬움을 나타냈다.

기업들이 실질적으로 바라는 시설과 운영, 기계 자금 등을 지원해 스킬업 할 수 있도록 하고, 창업기업들이 이윤을 추구하고 해외에 진출할 수 있도록 주안점을 뒀어야 한다는 것이다.

성광유니텍 윤준호 대표는 "이번 정책은 차기 정권까지 생태계를 바꾼다는 건데, 기업들이 피부로 와 닿는 실질적 정책이 부족해 아쉬움이 있다"면서 "코로나19 이후 언택트 산업 성장도 중요하지만, 소비구조를 보면 직접 보고 구매 경향이 크다. 기업들이 기술을 익힐 수 있도록 해 필요한 부분들을 서서히 만들어 가야 한다"고 말했다.

산업구조 변화에 따른 인력구조는 일자리 미스매치와 노동수요 감소 등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목소리도 있다.

더욱이 디지털 경제 전환으로 양질의 일자리 창출은 긍정적이지만, 노령층의 일자리 감소는 심화 될 것으로 보고 있다.

박광수 이노비즈협회 대전세종충남지회 명예회장은 "디지털 경제 전환으로 신기술과 신산업에 대한 일자리 창출은 있겠지만, 지속 자리가 아닌 일회성 일자리로 보인다"며 "기업인들은 기업을 지원하는 실질적인 사업을 강화해 일자리 창출을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의 발표에 따라 새로운 지식기반의 양질의 일자리와 젊은층의 일자리 창출은 있겠지만, 연로한 분들의 일자리른 사라질 확률이 높다"며 "자동화가 되면 이들의 일자리를 로봇이 그 자리를 차지해 일자리 감소는 당연하다"고 덧붙였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17일 이랜드전 경기 티켓 예매 시작
  2. 사전박사 채홍정 시인 네번째 시집 '사랑하며 섬기며' 펴내
  3. [75주년 광복절] 호중동학군 활약했던 대청호에 경부선 놓였다면?
  4. "14일 택배 쉽니다"… 임시공휴일 '택배 없는 날' 이용 주의
  5. [날씨] 충청권 한 밤에도 25도… 낮기온 33도까지 오른다
  1. [새책] 온전히 감동하고 희열을 느끼는 삶을 위해… '남자의 클래식'
  2. 해병대 군인.시민덕에 의식잃은 시민 살렸다
  3. [75주년 광복절] 불매운동 1년부터 애국지사 기억까지… 지역민의 열망 모였다
  4. [영상]어프로치가 어려우세요? 공식만 알면 스코어가 팍팍 줄어듭니다. [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
  5. 태안군, 코로나19 확진자 3명 발생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