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충남 소재 7월 기업 경기지수 소폭 올랐다… 8월도 상승 예고

대전·충남 소재 7월 기업 경기지수 소폭 올랐다… 8월도 상승 예고

한은 대전충남본부 2020년 7월 기업경기조사 결과
전달比 대전 9p·충남 8p 올라… 회복세 '빠르다' 전망
기업 경영 애로사항 중 '내수부진' 31%로 가장 높아

  • 승인 2020-08-02 10:07
  • 수정 2020-08-02 10:07
  • 조훈희 기자조훈희 기자
제조업 추이
제조업 업황 추이. 사진=한은 대전·충남본부 제공.
대전·충남 소재 제조업의 7월 기업경기지수가 소폭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 대전·충남본부 '2020년 7월 대전·충남지역 기업경기조사 결과'에 따르면 대전 제조업 7월 업황 기업경기실사지수(BSI)는 63으로 전월과 견줘 9p 올랐고, 충남은 58로 전월과 견줘 8p 상승했다.

기업경기실사지수는 기업가들이 체감하는 경기 동향과 전망을 조사해 지수화한 것으로 경제 전반에 대한 기업 인식을 종합적으로 판단하는 수치다.

경기지수가 100보다 클 경우 긍정 응답 업체 수가 부정 응답 업체 수보다 많아 낙관적임을, 100보다 낮은 경우엔 부정 응답업체 수가 더 많아 비관적임을 의미한다.

이번 조사는 582개 업체를 대상으로 했는데, 대전과 충남이 각각 9p, 8p 오르면서 회복세를 보인다는 판단도 있다. 대전과 충남은 전국 평균인 57보다 높은 수치를 보였다.

반면 코로나19 여파가 지속된다는 분석도 있다. 경기지수가 소폭 상승했지만, 여전히 평균치인 100보다 낮은 수치를 보이는 데다, 지난 6월엔 대전과 세종이 각각 54와 50으로 절반 수준의 경기 지수를 보였다는 이유에서다. 즉, 회복세와 별개로 부정적인 경제 판단이 더 많다는 얘기다.

제조업 경영애로사항
제조업 경영 애로사항. 사진=한은 대전·충남본부 제공.
세부적으로 보면 7월 중 제조업 업황 BSI는 58로 전월과 견줘 8p 올랐다. 항목별 기준을 보면 매출의 경우 전월보다 5p 올라 63을 기록했고, 채산성은 84로 전월대비 8p 상승했다. 자금사정의 경우 78로 전월(65)보다 11p 두자릿수 오름세를 보였다.

대전과 충남 제조업 기업가들의 8월 업황 경기지수 예측도 오를 것이란 판단이 나왔다. 대전의 경우 50에서 9p 상승한 59로 전망했고, 충남은 52에서 60으로 8p 오를 것으로 봤다.

비제조업의 경우 대전은 7월 중 경기지수가 58로 3p 올랐고, 8월 전망 역시 58에서 64로 6p 상승했다. 충남의 경우엔 7월 중 경기지수는 56으로 2p 오르고 8월 전망은 54로 2p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기업의 경영 애로사항 중에선 내수부진이 31%로 비중이 가장 높았다. 뒤를 이어 불확실한 경제상황(23.1%), 수출부진(11.8%), 인력난·인건비 상승(8.8%), 자금부족(3.8%) 순이었다. 내수부진의 경우 전달보다 1.7%p 올랐고, 인력난·인건비 상승도 2.3%p 상승했다. 불확실한 경제상황은 전달과 견줘 7%p 하락한 것으로 집계됐다. 조훈희 기자 chh7955@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토론토 류현진, '괴물투' 모습 돌아왔다
  2. 시티즌 첫 유관중 홈경기! 팬들 위해 선물 보따리 푼다
  3. [새책] "불면의 하룻밤이 오랜 여행보다 훨씬 더 많은 생각을 낳는다"
  4. 제32회 대전미술대전 김영창씨 '먹감나무 3층장' 전체 대상 수상
  5. 이규문 대전경찰청장 "공정성과 신뢰성 확보하도록 노력할 것"
  1. 대전시립미술관-KAIST 지역문화 발전 기반 맞손
  2. [대전기록프로젝트] 당신의 담
  3. 제보자가 낸 고소장이 피고소인에게 전달?… "제보자 불이익 받았다" 주장
  4. 규제에도 더 오르는 대전 아파트 값, 세종은 '활활'
  5. 경찰청 경무관급 전보 인사 발표… 충청권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