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현의 재미있는 고사성어] 제30강 구맹주산(狗猛酒酸)

[정상현의 재미있는 고사성어] 제30강 구맹주산(狗猛酒酸)

장상현/ 인문학 교수

  • 승인 2020-08-04 00:00
  • 김의화 기자김의화 기자
제 30강 구맹주산(狗猛酒酸) : 개가 사나우면 술이 시어진다

본 고사성어는 狗(개 구), 猛(사나울 맹), 酒(술 주), 酸(초 산)의 네 글자로 구성되어 있고 출처는 한비자의 외저설우상(韓非子 外儲說右上)에 있다.

이는 어느 한 나라에 간신배가 있으면 선량한 선비가 오지 않거나 떠남에 대한 비유와 어떤 한 사람의 난폭자가 있으면 어느 조직이나 가정, 혹은 한 나라까지 쇠약해짐을 비유 할 때도 곧 잘 쓰인다.

송(宋)나라 사람 중에 술을 파는 자가 있었다.

그는 되[升]가 아주 공정했고 손님에게 매우 공손하게 대했으며, 술을 만드는 재주가 뛰어나 술맛도 일품이었다. 그러고도 술도가(-都家)임을 알리는 깃발까지 아주 높이 걸어서 장사가 잘되었는데 어느 날부터인가 술이 팔리지 않고 모두 시어져 버렸다.

이를 이상히 여긴 그는 평소 알고 지내던 마을에 양천(楊?)이라는 어른 되시는 분을 찾아가 물었다. 그러자 양천이 다시 주인에게 묻기를 "당신 집에서 기르는 개가 혹시 사나운 것 아닌가?" 라고 묻자 술도가 주인이 "예, 개가 좀 사납기는 합니다만, 개가 사나우면 어째서 술이 팔리지 않는 겁니까?" 양천이 대답하기를 "사람들이 개를 무서워하기 때문이라네." 하면서 이어 양촌이 말하기를

"어떤 사람이 자식을 시켜 돈을 품에 넣고 호리병을 손에 들고 술을 받아 오게 했는데, 개가 달려와서 그 아이를 물었다네. 그 후로는 자네집의 개에 대해 소문이 났고, 사람들은 구맹(狗猛)이 무서워 술을 사러 가지 않는 것일세, 이것이 술이 시어질 때까지 팔리지 않는 이유라네."

이어 한비자는 사나운 개를 비유하는 교훈을 주면서 덧 부쳐 이렇게 말한다.

'나라에도 개가 있는데, 만약 도(道)를 갖춘 훌륭한 선비가 법술(法術)을 품고 만승(萬乘)의 군주에게 밝히고자 해도 중간에서 대신(大臣)이 사나운 개가 되어 물어뜯는다면 이는 군주의 가림막이 되어 도를 갖춘 선비가 쓰임을 받지 못하는 까닭이 되는 것이다.(夫國亦有狗, 有道之士懷其術而欲以明萬乘之主, 大臣爲猛狗迎而?之, 此人主之所以蔽脅, 而有道之士所以不用也.)'

나 자신에게도 분명히 사나운 개가 있다. 그냥 지나치는 말, 사소한 행동 하나하나에도 신경질적으로 반응하고, 또 남의 말을 듣지 않으려고 하는 사나운 개 말이다. 나이가 들수록 아집과 자기주장이 더욱 강해지니 이 같은 사나운 개는 빨리 처리해야 한다.

이러한 류(類)의 사람을 이른바 간신(奸臣)이라고 한다.

조선시대 간신들을 살펴보자. 사육신의 변절자 김질(金?), 단종 폐위의 계유정난의 설계자 한명회(韓明澮), 조선간신의 대명사 임사홍(任士洪)과 그의 아들 임숭재(任崇載), 남이장군의 고변자 유자광(柳子光), 임경업장군을 모반으로 죽인 김자점(金自點), 매국노 이완용(李完用) 등이 있다. 이들을 잘 살펴보면 그 시대의 군주들을 볼 수 있다. 세조, 연산군, 광해군, 선조, 인조, 고종 등 난폭하거나 허약한 군주들이다. 따라서 간신들은 이러한 군주에게 아부하거나 이용하면서 나만 잘 살고 남들은 다 죽어도 되는 이기심을 발동하는 자들인 것이다. 이들은 통상 나라가 어쩌고 백성이 저쩌고 하면서 백성을 위하는 척 거들먹거린다. 그들은 백성과 군주의 중간에 있으면서 자신의 이익을 독식하고, 경쟁자를 해코지하는 역할을 즐기고 있다. 그 배경에는 반드시 불초한 군주가 있기에 간신이 존재할 수 있는 것이다. 간신도 군주가 현명하고 올바르면 감히 허튼 생각이나 수작(酬酌)을 할 수 없는 것이다.

상류기탁하류난청(上流旣濁下流難淸) 곧 윗물이 이미 흐리니 아랫물이 맑기 어렵다.

정약용(丁若鏞)의 목민심서(牧民心書)에 이르는 말이다.

군주가 허약하거나 흐트러지면 그 틈을 이용하여 자기 존재를 과시하려는 무리는 반드시 기생한다. 그리고 그들은 욕심을 채우고, 남을 해치는 일을 결코 주저하지 않는다.

지금 시대의 혼란한 정치행태와 어지러운 사회질서도 중간의 사나운 개(狗猛)들의 농간이 국민들을 힘들게 하는 것은 아닌가?

그런데 혹(惑) 국민들이 더 힘들어하는 것은 그 구맹(狗猛)들 위에는 정치와 사회 혼란을 외면하고, 어지럽게 하는 자들을 도와주는 어리석은 군주가 있고, 그 군주를 믿고 미쳐 날 뛰는 구맹(狗猛)의 횡포 때문은 아닌지…….

장상현/ 인문학 교수

5-장상현-박사
※술도가(-都家) : 술을 빚어 만들어 도매하는 집

※법술(法術) : 방법과 기술을 아울러 이르는 말

※만승(萬乘) : 봉건제도시대에 군대 백만 명을 가질 수 있는 큰 나라의 군주

(통상 天子를 일컫는 단어/ 乘은 전차 4대로 구성된 전투집단으로 전 차 4대와 전사, 보병, 치중 등을 합해 약 100명으로 편성된 군대집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안드레 앞세워 안산 상승세 잡는다!
  2. [새책] 몰락의 순간을 노래하며 푸른 순간, 검은 예감
  3. 대전 공연 앞둔 판소리꾼 이자람 씨 "관객 있다는 상상속에서 흥 내 볼 것"
  4. 제20회 대한민국여성미술대전 대상 한국화 김효빈 씨
  5. 제24회 대전청소년연극제, 유성여고 '여우골' 대상 수상
  1. [로또]930회 당첨번호(9월 26일 추첨)
  2. [날씨] 주말 구름많고 비오는 곳도
  3. [날씨] 대체로 맑고 낮 최고기온 26도까지 올라
  4. [새책] 오늘의 전태일 어디서 불타고 있는가 '전태일평전'
  5. 박인혁 결승골, 대전하나시티즌 안산에 2-1승리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