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우피해]충남 북부 또다시 집중호우 예보에 비상

[호우피해]충남 북부 또다시 집중호우 예보에 비상

충남 주택 623가구와 112곳 침수… 차량 44대도 물에 잠겨
도, 복구 작업 한창인 가운데 5일까지 많으면 500mm 예보
대전시 코스모스아파트 일대 자연재해 위험지구 지정 검토

  • 승인 2020-08-04 17:57
  • 신문게재 2020-08-05 1면
  • 김소희 기자김소희 기자
PYH2020080322610006300_P4
충남 북부지역이 폭우로 물난리를 겪어 복구작업인 한창인 가운데, 또다시 집중호우가 예보돼 비상이 걸렸다. 아산에선 아직 찾지 못한 실종자 2명에 대한 수색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대전에서는 침수 피해를 입은 정림동 코스모스 아파트 일대를 자연재해 위험요인을 개선하는 사업을 추진한다.

4일 대전시와 충남도 등에 따르면 지난 3일부터 천안과 예산에는 200mm 넘는 비가 내리는 등 북부지역에 강우가 집중됐다. 아산에는 시간당 63mm의 장대비가 쏟아지기도 했다.

이런 집중호우로 충남에서만 주택 623가구와 112곳이 침수됐으며, 차량 44대도 물에 잠겼다.

피해가 컸던 천안·아산에서만 주민 595명이 대피했고 충남도내 7개 시·군 농경지 2807㏊가 침수됐다.

아산 송악면에서 산사태로 떠밀려 온 토사에 휩쓸린 70~80대 주민 2명 수색작업도 한창이다. 앞서 탕정면 맨홀에 빠졌던 남성은 숨진 채 발견됐다.

충남도는 구호품 300세트와 매트리스 360개, 담요 500장, 텐트 300개를 긴급 지원하며, 파손됐던 도로와 하천 제방 등 공공시설 325곳에 대한 보수 작업을 진행 중이다. 실종자 수색 작업을 위해 군·경찰 등 유관기관 인력 100여명을 투입하는 등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호우로 인한 복구작업이 한창인 가운데 5일까지 충남 북부에 100~300mm, 많으면 500mm 이상의 비가 또 예보됐다.

대전시도 물바다가 됐던 정림동 코스모스 아파트 일대를 자연재해 위험지구로 지정하는 방안의 타당성을 검토한다.

정림동 코스모스 아파트는 지난달 30일 시간당 최대 79mm의 폭우가 쏟아지면서 큰 침수 피해를 입었다. 아파트 2개 동 1층(28세대)이 물에 잠겼고 주차 차량 78대도 침수됐다.

해당 아파트는 주변 도로보다 3~4m 낮은 데다 인근 갑천 홍수위보다 낮아 갑천 수위가 상승하면 물을 빼낼 수 없는 구조다. 결국 인근에서부터 쏟아져 내려온 유입수가 아파트 주차장으로 모이면서 큰 피해를 유발했다.

이에 행정안전부, 대전시, 서구 등은 8일까지 타당성 검토 후 20일까지 주민 의견 수렴 등의 절차를 거쳐 이달 하순에 자연재해 위험지구 지정·고시를 할 계획이다.

다음 달 중 정부안에 확정되면 대전시는 246억 원(국비 50% 포함)을 들여 재해 위험요인을 개선한다.

한편, 이날 정세균 국무총리는 집중호우 피해 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하는 것을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이례적으로 긴 장마가 계속되는 가운데 많은 비가 내려 피해가 발생했고, 안타깝게도 목숨을 잃기도 했다"며 "특히 피해가 큰 지역에 대해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중심으로 특별재난지역 선포 등 신속한 지원방안을 검토해달라"고 주문했다.
김소희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안드레 앞세워 안산 상승세 잡는다!
  2. [새책] 몰락의 순간을 노래하며 푸른 순간, 검은 예감
  3. 대전 공연 앞둔 판소리꾼 이자람 씨 "관객 있다는 상상속에서 흥 내 볼 것"
  4. 제20회 대한민국여성미술대전 대상 한국화 김효빈 씨
  5. 제24회 대전청소년연극제, 유성여고 '여우골' 대상 수상
  1. [로또]930회 당첨번호(9월 26일 추첨)
  2. [날씨] 주말 구름많고 비오는 곳도
  3. [날씨] 대체로 맑고 낮 최고기온 26도까지 올라
  4. [새책] 오늘의 전태일 어디서 불타고 있는가 '전태일평전'
  5. 대전경찰, 금지된 서울집회 참여 시 형사처벌 예고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