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 장마 속 양배추값 오름세… 복숭아 생산량 줄었지만 소비 부진에 내림세

긴 장마 속 양배추값 오름세… 복숭아 생산량 줄었지만 소비 부진에 내림세

  • 승인 2020-08-09 11:10
  • 이해미 기자이해미 기자
캡처NJ
긴 장마 속에서 제철 물가 상승을 예고해 소비자들의 부담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aT KAIMS’가 오는 12일까지 물가 동향을 조사한 지표를 살펴보면, 양배추와 전복, 사과 등이 오름세로 나타났다.

양배추는 긴 장마와 집중호우로 고랭지양배추의 작황이 부진해 공급량 부족으로 가격이 오름세가 예상된다. 전복은 오는 15일 말복을 앞두고 막바지 출하가 이뤄지겠으나, 여름철 대표 보양식인 만큼 전복의 수요가 많지는 모양새다.

출하가 시작된 햇사과는 작황 부진으로 공급량이 적다. 여기에 저장 사과인 후지도 재고량이 감소하면서 사과값 또한 오름세 품목 중 하나가 됐다. 생강은 보합이다. 저장량 부족으로 시세가 높게 형성됐지만, 햇품이 본격 출하되는 10월까지는 높은 가격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계란과 참외, 당근도 보합세로 나타났다. 계란은 전년도 병아리 입식 감소와 최근 노계 도태 증가로 공급량이 감소했으나, 소비가 부진해 가격이 변동이 멈췄다. 참외 주산지 출하 마무리 단계를 맞아 공급량은 감소하나, 계란과 마찬가지로 소비가 부진하다.

당근은 노지봄당근 작황 부진으로 출하량이 감소했다. 또 주수입국인 중국의 작황 부진으로 수입량도 줄었다. 당분간 높은 가격대를 유지할 예정이나 큰 변동은 없을 것으로 예측된다.

이제 막 출하가 시작된 여름 과일 가격은 하락세가 뚜렷하다.

백도 복숭아는 올해 생산량이 전년보다 4%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으나, 소비 또한 부진해 내림세로 돌아섰다. 포도 또한 생산량이 전년 대비 16% 감소했으나, 인기 품종인 샤인머스켓이나 제철 과일로 소비가 분산돼 가격은 내림세다.

다만 유통업계는 긴 장마로 인해 여름 채소와 과일은 물론이고 가을 수확량에도 제동이 걸릴 것으로 예고했다. 이는 자연히 추석 물가에도 영향을 줄 수 있는 분석이다.

한편 말복을 앞둔 이번 주 이슈 품목은 닭고기(도계)다. 8월 도계 마릿수는 평년보다 5.7% 많아 시세도 평년보다 5.3% 낮게 형성돼 있다. 공급량은 충분하지만, 말복 수요가 늘면서 가격은 강보합세가 될 전망이다.
이해미 기자 ham7239@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감독 교체효과 없었던 대전, 플레이오프 진출도 적신호?
  2. [날씨] 돌풍 동반한 소나기·우박 전망돼…"시설물 주의를"
  3. 조민국 대전 감독 대행, 플레이오프 포기하기엔 이르다
  4. [로또]929회 당첨번호(9월 19일 추첨)
  5. 연이은 체육대회 취소에 전문 체육인들 '한숨'
  1. 지정배 전 전교조 대전지부장 "7년 만에 복직… 교육자들이 더 책임지는 자세 가져야"
  2. 대전하나시티즌 홈에서 서울에 1-2패, 대전 2연패
  3. [주말 사건사고] 물때 모르고 갯바위 낚시 20대 2명 고립
  4. [날씨] 대체로 맑다가 대기불안정 소나기 가능성
  5. 육군, 제48대 서욱 육군참모총장 이임 및 전역식 개최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