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이스트 교수협, 차기 총장 후보 김정호·이혁모·임용택 선정

카이스트 교수협, 차기 총장 후보 김정호·이혁모·임용택 선정

  • 승인 2020-09-14 16:10
  • 신문게재 2020-09-15 2면
  • 오희룡 기자오희룡 기자
붙임3)
사진왼쪽부터 김정호 교수, 이혁모 교수, 임용택 교수
설립 50주년을 맞는 카이스트KAIST) 차기 수장 후보로 김정호, 이혁모, 임용택 교수가 선정됐다.

카이스트 교수협의회 총장후보추천위원회는 14일 17대 총장 후보지원자를 대상으로 서류심사와 인터뷰를 통해 차기 총장 후보자로 김정호·이혁모·임용택 교수(가나다순)을 선정했다.

김정호 교수는 전기및전자공학부 학부장, 연구처장을 역임했고 현재 글로벌전략연구소장을 맡고 있다.

이혁모 교수는 신소재공학과 학과장을 역임했고 중소벤처기업부 기술혁신추진위원장, 기초과학연구원 이사를 맡고 있다.

임용택 교수는 홍보국제처장, 글로벌협력연구본부장, 한국기계연구원장 등을 역임했다.

교수협의회는 이달 17일 카이스트 KI빌딩에서 3인 총장 후보를 대상으로 합동 소견발표 및 토론회를 개최하고, 내달 6~12일 평교수들의 온라인 선출 투표로 2인의 후보를 확정한다.

선출된 2인의 총장 후보는 모든 평교수들의 지지를 받으며 이사회 주관의 공모에 나선다.

신임 총장은 내년 1월 중 카이스트 이사회에 의해 최종 결정되며, 카이스트 설립 50주년이 되는 내년 2월 취임한다.

한편, 교수협이 17대 총장 선임에 앞서전체 전임교원들을 대상으로 '카이스트 100년을 생각하는 총장' 설문을 진행한 결과 바람직한 총장의 역량으로 '재정확보 역량', 바람직한 총장의 자질로 '장기적 비전·통찰력', 차기 총장이 우선시해야 할 학교의 사명 및 임무로 '고급 과학기술인재 양성'이 각각 꼽혔다.

또 차기 총장이 중점을 둬야 할 중장기 과제는 '세계적 수준의 연구환경 및 인프라 개선', 단기 현안으로는 '교원 심사 전문성과 공정성 제고', '대학원생 전문연구요원 유지' 등을 각각 꼽았다.

이번 설문조사는 지난 8월 18일부터 23일까지 전체 전임교원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교직원의 1/3 가량인 총 207명이 참여했다.
오희룡 기자 huily@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황도연 팀 선정 8월 주간MVP 선정
  2. "도박중독은 질병, 치유기능 관리센터 줄여선 안돼"
  3. 대전 148개 초등학교 중 교육복지사는 35명뿐
  4. [실버라이프]코로나19로 달라진 추석풍경
  5. [실버라이프]코로나19 한마음 한뜻으로 이겨냅시다
  1. [날씨]24일 저녁 돌풍과 천둥 동반한 강한 비
  2. 세 살 배기 아들 목조른 아버지 징역 10년…상고는 기각
  3. 대전 서부경찰서, 청소년 치안 취약지역 환경개선 착수
  4. 대전의료원 2차 점검회의 진행... 이르면 11월 결론
  5. [기획]8000억 대규모 사업 불구 '안정성 확보' 미흡했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