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하나시티즌 홈에서 서울에 1-2패, 대전 2연패

대전하나시티즌 홈에서 서울에 1-2패, 대전 2연패

  • 승인 2020-09-19 17:55
  • 수정 2020-09-19 18:02
  • 금상진 기자금상진 기자
BJ9J4646 (1)
19일 오후 4시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0 20라운드 대전하나시티즌과 서울이랜드와의 홈경기에서 대전하나시티즌이 서울이랜드에 1-2로 패했다. (대전하나시티즌)
감독 교체는 없었다. 대전하나시티즌이 서울에 패하며 제주전 원정에 이어 2연패를 기록했다.

19일 오후 4시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0 20라운드 대전하나시티즌과 서울이랜드와의 홈경기에서 대전이 서울에 1-2로 패했다.

대전은 안드레와 바이오를 공격 선봉에 세우고 정희웅, 채프만, 이호빈, 박인혁을 중원에 서영재, 이정문, 황도연, 이슬찬을 수비라인에 세운 4-4-2포메이션으로 라인업을 꾸렸다. 서울은 수쿠타와 김수만을 최전방에 세우고 김민균, 최재훈, 장운호, 고재현을 중원에 서재민, 김태현, 이상민, 이시영을 수비라인애 배치한 4-2-2포메이션으로 대전에 맞섰다.

전반 초반부터 양 팀의 공격 전개가 활발하게 진행됐다. 대전은 부상에서 복귀한 안드레를 중심으로 측면과 중원을 활용한 공격이 진행됐고 서울은 수쿠타파수를 공격 원점에 두고 대전의 수비라인을 압박했다. 전반 14분 바이오가 경기 중 갑자기 쓰러지며 박용지와 교체됐다. 별다른 충돌이 없었던 상태에서 예상치 못했던 이른 교체였다.

전반 중반에 들어서며 서울이 경기 주도권을 잡아나갔다. 고재현, 김민균 등 측면 자원을 활용한 빠른 공격이 진행되며 대전의 골문을 위협했다. 대전은 라인을 중원 이후로 내리며 서울의 공세를 차단했다.

전반 37분 안드레가 자신이 얻어낸 프리킥 찬스에서 슈팅을 날렸으나 골키퍼 강정묵의 손에 맞고 나갔다. 안드레의 슈팅 이후 대전이 경기 주도권을 가져오며 공세를 강화했다. 후반 43분 서영재의 크로스를 받은 박용지가 헤더 슈팅을 날렸으나 골문을 살짝 벗어났다.

전반은 양 팀 모두 득점 없이 마쳤다.

후반 들어 대전은 라인을 조금 올려 중원 장악을 시도해다. 서울은 후반 7분 수쿠타를 빼고 레안드로를 투입해 공격력을 강화했다. 후반 13분 중원에서 흘러나온 볼을 박인혁이 그대로 슈팅으로 가져갔으나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서울도 물러서지 않았다. 김민균과 교체로 들어온 레안드로가 대전의 골문을 넘나들며 슈팅 기회를 노렸다.

후반 20분 대전의 측면을 간간히 노렸던 서울이 결국 선제골을 터트렸다. 오른쪽 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김민균이 헤더로 방향을 바꾼 것이 대전의 골문 안으로 들어갔다. 다급해진 대전은 지쳐있던 안드레를 빼고 에디뉴를 투입했다.

라인을 대폭 올려 공세를 취하며 동점골 기회를 노렸으나 좀처럼 슈팅 기회가 나지 않았다. 대전은 박인혁을 빼고 박진섭을 투입해 중원을 강화했으나 결국 추가 실점을 내줬다. 후반 추가시간 수비 뒷공간이 열린 사이 레안드로가 단독 드리볼로 치고 들어가 김진영을 따돌리고 골을 터트렸다. 승부를 결정짓는 쐐기골이었다. 경기 종료를 앞두고 이정문이 만회골을 터트렸으나 승부를 바꾸기에는 너무 부족했다. 승부는 서울의 승리로 끝났다.
금상진 기자 jodpd@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도시공사 손영기, 전국 펜싱선수권 정상
  2. 고암 이응노 작품 대전 지하철역에서 본다
  3. [리허설현장을가다] 마당극패 우금치 망자들의 아픔 어루만질 '적벽대전'
  4. 대전하나시티즌 플레이오프 희망 이어갈 수 있을까?
  5. [날씨]아침 기온 낮아 춥겠고 서해안 풍랑주의보
  1. 한화이글스 , 2021 신인 선수 계약 완료
  2. 해외직구 불만 여전히 증가... 반품절차와 비용 확인 '꼼꼼히'
  3. 대전교도소 옛 경비교도대, 대체복무 교육센터 전환
  4. [새책] "우리 아이가 의자가 되었어요" 나무가 사라진 날
  5. [새책] 경주 마니아 황윤 작가와 함께 가는 신라여행… '일상이 고고학, 나 혼자 경주 여행'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