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문화상에 양애경, 황용식, 송재섭 선정

대전시 문화상에 양애경, 황용식, 송재섭 선정

  • 승인 2020-09-22 14:54
  • 이상문 기자이상문 기자
문화상
왼쪽부터 제32회 대전시 문화상 수상자인 양애경, 황용식, 송재섭 씨
제32회 대전시 문화상 수상자에 양애경, 황용식, 송재섭 등 3명이 선정됐다.

대전시는 지난 18일 문화상심사위원회를 열고 ▲문학부문 양애경 ▲시각예술부문 황용식 ▲공연예술부문 송재섭 씨를 각각 올해의 문화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22일 밝혔다.

양애경 시인은 1980년대부터 현재까지 대전을 중심으로 활발하게 활동하는 대전의 대표시인으로 5권의 시집을 발간하고 그 중 2권이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우수문학 도서로 지정되는 등 지역문학을 위한 다양한 활동과 꾸준한 작품 활동으로 지역문학 발전에 기여한 점이 높이 평가됐다.

황용식 목원대 명예교수는 대전도예가회를 창립한 주역으로 1985년부터 2013년까지 목원대학교 미술·디자인대학 도자디자인학과를 이끌며 4년제 정규대학에 산업도자기디자인 교과과정을 최초로 도입하고 정립했으며, 대전시 도자기 문화의 기틀을 마련하는데 큰 역할을 한 공적을 인정받았다.

송재섭 한국무용가는 전통춤의 전승과 발전을 위해 활동하면서 우리문화의 예술성과 전통성을 확립을 위해 힘써왔으며 지역 결식아동들을 위해 공연수익금을 기부 하는 등 밝은 지역사회 건설에 기여한 공적을 인정받았다.

시상은 10월 중 별도로 진행될 예정이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 2020 시즌 홈 피날레 행사 진행
  2. 철거 위기 대전 소제동 철도관사촌 ‘살아 남았다’
  3. [속보] 대전교육청 현장실습 사고 안전대책 발표… 대전시의회는 조례 마련
  4. [제18회 이동훈미술상] 황용엽 화백 "나는 나그네, 삶의 흔적 그리다보니 이 자리"
  5. [주말 쇼핑뉴스] 갤러리아타임월드 겨울을 준비하는 당신에게 혜택을
  1. [날씨] 최저기온 1도·한낮 최고 20도…당분간 일교차 커
  2. [대전기록프로젝트] 다들 어디로 갔나
  3. [윤석열 대전방문] 발길 뜸한 대전검찰청, 윤석열 보려는 고령인 일반 시민들로 북적
  4. [실버라이프]노인회 동구지회 경로당 코로나19예방 최선
  5. 심규익 대전문화재단 신임 대표 취임식 "대전문화의 새로운 지평 열 것"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