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추석 명절증후군 방치' 겨우내 고생

[건강]'추석 명절증후군 방치' 겨우내 고생

대전우리병원 관절센터 진료원장 정재균(정형외과 전문의)

  • 승인 2020-10-01 11:09
  • 수정 2020-10-01 12:10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사진
대전우리병원 관절센터 진료원장 정 재 균(정형외과 전문의)

 

코로나19로 인해 고향에 가지 않고 집에 머무는 가정이 늘었지만, 추석 명절 가족과 음식을 장만해 나눠 먹으며 연휴를 즐긴다. 고향에 가지 않는다고 가사업무가 줄지 않겠지만, 명절증후군은 여전히 손목과 무릎을 괴롭힌다.

이번 추석에 얻은 명절증후군이 잠시 아프겠지 하고 방치 하다가 겨우내 고생할 수 있어 소개하려 한다.



▲가장 흔한 명절증후군 '손목 통증'=차례상에 올릴 음식을 준비하느라 고생한 손목이 대표적인 명절증후군 중 하나다. 통증이 잠시 지나면 괜찮아지겠지 하고 방치하다가는 손목터널증후군과 건초염으로 이어질 수 있다.

손목터널증후군은 엄지와 둘·셋째 손가락이 저리고 무감각해지는 증상이 가장 흔하다. 엄지 두덩 부위가 뻐근한 듯한 통증이 있으며, 간혹 어깨 통증을 호소하기도 한다. 통증 부위가 넷째 손가락 또는 전체 손가락에서 느끼는 경우도 있으며 주로 야간에 증상이 더 심해지는 특징이 있다. 환자들이 주로 호소하는 표현으로는 갑자기 손목에 힘이 빠져 병뚜껑을 따거나 열쇠를 돌리기 힘들다. 손을 반복적으로 사용할 때나, 손목 관절을 장시간 굽히거나 편 상태로 유지할 경우 통증과 감각장애가 심해진다. 증상이 지속 되면서 엄지 두덩 근육이 위축된다. 손이 무감각해지고 손을 꽉 쥐려고 하면 때때로 타는 듯한 통증을 느낀다. 물건을 세게 잡지 못해 떨어뜨리기도 하며 증세가 심해지면 손의 감각이 느껴지지 않는다. 바느질처럼 정교한 동작을 하기 어려워진다 등이 있다.

치료방법은 초기 발견 시 무리한 손목 사용 금지, 손목 부목 고정, 소염제 등을 이용한 약물치료, 수근관 내 스테로이드 주사 등이 가능하며 심한 통증과 함께 감각·운동 이상이 나타나면 효과적인 치료는 외과적인 수술로 수근관을 넓혀주는 것으로 비교적 간단한 수술로 치료할 수 있다.



▲무릎이 아프다면 '퇴행성 관절염'=명절에 각종 집안일로 앉았다 일어났다 반복하다 보니 심해지는 무릎 통증은 관절염을 의심해야 한다. 대표적인 고령화 질환인 퇴행성 관절염은 환자들의 통계를 보면 55세 이상의 경우 80% 이상에서 무릎 통증을 비롯한 다양한 퇴행성 관절염 증상을 호소한다.

실제 퇴행성 관절염은 고령화 추세에 맞춰 매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무릎 인공관절 수술은 지난 2012년 5만7230건, 2015년 6만1734건, 2017년 6만9770건으로 연평균 4%씩 증가하고 있다.

퇴행성 관절염은 젊은 층에서도 발생하기 때문에 방심하면 안 된다. 관절에 무리가 갈 만큼 과사용 하거나 비만 환자, 직업적 특성상 관절을 반복적으로 사용하는 사람의 경우 발생할 수 있다. 특히 젊은 층은 관절에 이상이 있어도 무심하게 넘어가기 때문에 상황이 악화 돼서야 진료를 받는 경우가 많아서 주의가 필요하다.

퇴행성 관절염은 발병 초기에는 물리치료 및 약물치료 같은 비수술적 치료로 충분한 치료가 가능해서 삶의 질을 높일 수 있지만, 질환이 방치돼 악화될 경우 인공관절 수술이 필요할 수 있으므로 조기 치료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그리고 평소 관절을 소중히 여기고, 운동 등을 통해 연골과 관절 주변의 근육 등을 단련시키는 것도 퇴행성 관절염을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되나 극단적으로 과격한 운동이 장기간 지속함으로써 연골이 파열되거나 인대가 손상을 입어 연골의 이상 마모, 조기마모를 유발할 수 있으므로 적당한 선을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



▲허리 통증 '디스크·협착증'=명절 급격히 증가하는 집안일에 굽혔다 폈다 바쁘게 움직이다 보면 자연스럽게 나오는 탄식이 "허리 아프다."라고 연발하게 된다. 평소 조금은 아팠다지만 바쁘게 움직였더니 통증이 심해지게 되고 많이 아프지만, 명절이 지나고 쉬면 괜찮아지겠지 하다가는 디스크나 협착증이 조기에 발병할 수 있다.

갑자기 찾아오는 허리통증은 근육통일 확률이 높아 냉찜질이나 충분한 휴식을 취하면 통증이 가라앉게 되나 만성 요통이 되어 버리면 흔히 말하는 디스크(추간판 탈출증), 협착증, 척추전방위증 등 다양한 척추질환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일단 요통이 시작되면 척추전문병원을 찾아 정확한 진단이 필요하다. 요통에 대한 원인이 여러 가지 있기에 정확한 진단과 함께 올바른 치료법으로 치료해야 하기 때문이다.

명절에 많은 가족이 모일 수는 없지만, 이번 명절은 손목, 무릎, 허리에도 약간의 휴식을 주는 기간이 되어 관절건강도 함께하는 명절이 되었으면 한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플레이오프 희망 이어갈 수 있을까?
  2. [날씨]아침 기온 낮아 춥겠고 서해안 풍랑주의보
  3. 한화이글스, 선수 6명 웨이버 공시 및 육성 말소 요청
  4. [새책] "우리 아이가 의자가 되었어요" 나무가 사라진 날
  5. [새책] 경주 마니아 황윤 작가와 함께 가는 신라여행… '일상이 고고학, 나 혼자 경주 여행'
  1. [날씨] 주말 어제보다 기온 더 떨어져 '쌀쌀'
  2. 해외직구 불만 여전히 증가... 반품절차와 비용 확인 '꼼꼼히'
  3. [부여간첩사건 25주기] 北 위장 전문 띄우고 7개월 잠복작전…'경찰 이름으로 견디어'
  4. 미국 대선 후보 지지율 추이
  5. 매물은 없는데 가격 상승은 여전… 대전·세종 전세시장 불안정 지속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