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트램, 타 교통수단과 조화로운 운영시스템 필요

대전트램, 타 교통수단과 조화로운 운영시스템 필요

도로 이용하는 운송 수단... 기존 도로 이용 교통체계와 조화 필요
과적차량 진입 제한, 속도 제한 등 필요

  • 승인 2020-10-22 15:59
  • 신문게재 2020-10-23 2면
  • 이상문 기자이상문 기자
KDI 적정성검토 통과, 사업추진에 탄력_대전트램사진1
대전 도시철도 2호선 트램. 사진제공은 대전시
대전 도시철도 2호선 트램 사업의 성공을 위해선 트램 만이 아닌 타 교통수단과 공조하는 운영 시스템 조성이 필요하다는 제안이 나왔다.

대전 트램은 서대전~도마~가수원~유성~중리~오정~대동~보문산~서대전 등 1·2구간 총연장 36.6㎞를 순환하는 노선으로, 정류장은 35개가 운영된다. 7492억원의 예산을 들여 오는 2025년 준공할 예정이다.

대전 트램은 전국 최초로 상용화되는 사례다. 처음 상용화되다 보니 관련 법·제도가 미비하고 운영 시스템도 국내 환경에 맞게 조성하는 과제가 많다.

염병수 아주대 교수는 지난 21일 열린 '대전트램 세미나'에서 이 부분을 지적하면서 트램에 대한 우선 신호체계 조성도 중요하지만, 기존 교통수단과 연계된 운영 시스템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염 교수는 "트램은 철도보다는 도로에 운전대가 없는 차량이 운행한다고 보는 게 더 맞다"면서 "우선 신호 체계도 중요하지만, 그 보다는 기존 교통을 고려한 신호체계 조정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염 교수는 운영시스템에서 '안전성'을 가장 우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염 교수는 "운영 효율화와 안전성 등 도시기능과 공존하는 설계가 필요하다"면서 "대중교통으로 고객 안전이 최우선이다. 자연이나 인적 재난에서 고객 주체 안전 관리 체계 마련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염 교수는 "트램 노선에 과적 차량 진입은 절대 불가하며, 속도 제한도 필요하다"면서 "요철이나 대립, 파손 우려를 방지하기 위한 노선 구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특히 도로 및 주변 여건을 고려한 선형이 필요하다며 경제성을 고려해 구조물 최소화를 강조했다.

이와 함께 대전 트램 성공을 위해선 관련 법·제도 완비와 규제 완화가 필요하다는 점도 꼽았다. 염 교수는 "국토부의 철도 관련법은 대부분 철도 중심 법안이다. 트램은 도로를 이용해 전혀 다른 개념 적용이 필요하다"면서 "관련 규제도 철도 중심이 아닌 트램은 자율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염 교수는 트램 사업을 위해선 접근성과 이동성을 비롯해 수송비용, 환경, 에너지효과, 신뢰성, 안전성 등 효율성에 대한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신진서 9단, 남해 슈퍼매치 전승
  2. 배재대 男·女 볼링팀 전국 최강 입증
  3. [날씨]영하권 시작한 추위 미세먼지는 '좋음'
  4. [최신영화순위] 영화 '이웃사촌' 개봉 후 줄곧 1위... 장기흥행 조짐?
  5. 생각을 더하고 나누니 어느새 1000회 염홍철 전 대전시장 '생각 나누기' 발간
  1. 대전지검 월성1호기 자료폐기 산자부 직원 3명 구속영장 청구
  2. 대전문화재단 문화예술교육 통합축제 '꿈지락 페스티벌' 온라인으로 개최
  3. 한화이글스, 대표이사.감독.프론트까지 싹 갈아엎었다...이번엔 통할까
  4. 수사기회 2번 놓친 대전 사무장병원…부당청구액 463억원 '눈덩이'
  5. [날씨] 아침 영하권에 쌀쌀…수능날 강한 바람도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