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뜻한 옷차림 필요해요"… 사상 첫 12월 수능 날씨 '영하권 추위' 예고

"따뜻한 옷차림 필요해요"… 사상 첫 12월 수능 날씨 '영하권 추위' 예고

대전기상청 수능날씨 전망… 찬 공기 강해져 주의 요구
수능날 충청권 -4~1도 수준, 체감온도 1~3도 더 낮아

  • 승인 2020-11-30 15:29
  • 수정 2020-11-30 17:36
  • 신문게재 2020-12-01 1면
  • 조훈희 기자조훈희 기자
대전 수능날씨
수능 당일 충청권 예상 기온. 사진=대전기상청 제공.
사상 처음으로 12월에 치르는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당일인 3일, 충청권 대부분 지역이 영하권으로 떨어져 더 따뜻한 옷차림이 필요하겠다.

30일 대전기상청이 전망한 수능 날씨 기상정보를 보면, 수능 당일인 3일엔 몽골 부근에서 대륙고기압이 확장해 찬 공기의 강도가 강해지겠다. 한파특보가 발효될 가능성은 낮지만, 충청권 대부분 지역이 최저기온 -4~1도 수준을 보이겠고, 체감온도는 1~3도 더 낮을 것으로 기상청은 전망했다.

수능을 앞두고 예비소집일인 1~2일엔 중국 북부에서 다가오는 대륙고기압에 의해 찬 공기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대전과 세종 -3도 등 대부분 지역에서 영하권을 보이겠고, 낮 최고기온은 10도 이하에 머물며 춥겠다.

수능 다음날인 4일엔 5㎞ 상공을 통과하는 -20도 안팎의 찬 공기가 북동쪽 저기압을 발달시켜 기압차가 커지겠다. 즉 북풍이 강해지고 찬 공기의 유입이 더 커지겠다.

또 대체로 구름만 낄 것으로 전망되지만, 2~3일 서해 중부 먼바다엔 산발적인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돼 바닷길 이용에도 주의가 필요하다는 게 기상청의 설명이다.

기상청은 예상기온이 변경될 가능성이 있어 최신 기상정보의 확인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올해 수능일은 전년보다 늦어 평균 기온이 더 낮다"며 "코로나19와 관련해 주기적인 환기를 고려하면 얇은 옷을 겹겹이 입어 체온관리에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조훈희 기자 chh7955@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외국인 사령탑 주전경쟁 예고한 한화이글스…리빌딩 카운트다운
  2. [영상]저러다 시즌 시작전 몸 상할라~ 대전하나시티즌 거제훈련 캠프
  3. [포토 &] 안갯속으로
  4. 국민의힘 박형준 부산시장 예비후보, "도덕성?, 살면서 비겁하지 않았다. 낡은 정치 행태 이제 그만"
  5. 부산시, 사회적거리두기 2단계로 하향... 5인 이상 모임 금지는 '유지'
  1. 공주시, 코로나19 확진자 추가 발생…누적 80명
  2. [기획] 2021년 양주시 '생명존중·지역중심·신성장 활력'을 향해
  3. 세종서 주말 일가족 10여명 코로나19 확진… 확산 '비상'
  4. 성남시장 전 비서관, 경기도의회·성남시의원 비위행위 주장 '파문' 확산
  5. 인천 연수구, 장애인복지시설 건립 본격 추진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