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청, 환경기초시설 위반행위 적발

금강청, 환경기초시설 위반행위 적발

공공하수, 폐수 등 685개소 점검
수질 기준 초과 등 총 91건 적발

  • 승인 2021-01-25 16:25
  • 신문게재 2021-01-26 5면
  • 송익준 기자송익준 기자
금감유역환경청 로고
▲금강유역환경청 로고.
금강유역환경청이 지난해 지역 환경기초시설 685곳을 점검해 위반행위 91건을 적발했다.

점검대상은 공공하수처리시설 589곳, 분뇨처리시설 24곳, 공공폐수처리시설 72곳으로, 주요 위반내용은 방류수 수질 기준 초과 83건, 수질 원격 감시체계 운영관리 미준수 8건이었다.

지역별로는 하수 분야에서 서산시가 9건, 폐수 분야에서 당진시가 10건으로 가장 많았다. 시설별로는 청주하수처리시설과 당진합덕산업단지 폐수처리시설이 5회 이상 수질 기준을 반복 초과했다.

금강청은 위반시설이 위치한 지자체에 과태료를 부과하고, 개선명령 또는 개선경고 등 행정조치 했다. 반복으로 수질 기준을 초과한 시설엔 민관 합동협의체에서 기술지원을 통한 적정 운영관리방안을 제시했다.

반면, 공공처리시설 운영관리에 모범을 보인 지자체도 있었다. 환경부의 운영관리 실태점검 평가에서 영동군은 하수 분야 6년 연속, 청주시는 폐수 분야 2년 연속 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

박하준 금강유역환경청장은 "공공처리시설은 공공수역 수질개선에 미치는 영향이 커 적정관리가 매우 중요하다"며 "기술지원과 점검 등을 강화하고, 국비 지원과 법령, 지침 등이 개선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송익준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여자배구]KGC인삼공사 플레이오프 불씨 되살려
  2. [문화] 평등하고 자율적인 '객체들의 민주주의'를 위하여
  3. 대전시립박물관, 상설전시실 새단장...개관 이후 첫 리모델링
  4. [영상]대전하나시티즌 홈 개막전 미디어데이, 화기애매(?)했던 뒷이야기
  5. 경찰, '코로나19 백신 가짜뉴스' 집중단속
  1. [영상] 대전하나시티즌 두 달간 죽어라 뛴 결과는? 'OFF THE PITCH 1ROUND'
  2. [속보] 대전 코로나19 백신 접종자 20대 사망
  3. 쌍용자동차, ‘캠핑&피크닉 페어’ 박람회 참가
  4. 대전동부서 새학기 어린이 교통안전활동 펼쳐
  5. 국회 세종이전 박영선·오세훈 '찬성' 안철수 '글쎄'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