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이온가속기 비효율 설계로 세금낭비" 주장 제기

"중이온가속기 비효율 설계로 세금낭비" 주장 제기

중이온가속기구축단 등 국제연구진 논문 발표
2015년 아르곤연구소 설계 따랐다면 비용 절감
전문가 "고에너지구간 디자인 최적화 필요하다"

  • 승인 2021-01-26 19:00
  • 신문게재 2021-01-27 5면
  • 임효인 기자임효인 기자
라온 드론
대전 신동에 조성 중인 중이온가속기 현장 모습. IBS 유튜브 채널 제공
1조 5000억 원 이상이 투입되는 단군 이래 최대규모 국책사업인 중이온가속기구축 과정에서 비효율적인 설계로 세금을 낭비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억 원이 넘는 비용을 투자해 연구 용역을 진행했지만, 이 결과를 무시한 채 성능이 떨어지는 설계를 고수했다는 것이다.

기초과학연구원(IBS) 중이온가속기건설구축사업단 연구진 3명과 미국 아르곤국립연구소·미국 브룩해븐 국립연구소 소속 연구진 등 총 6명은 지난 2일 자로 국제적인 학술지 NIM-A(Nuclear Inst. and Methods in Physics Research, A)지에 중이온가속기구축사업 추진 과정과 과거 설계안을 비교하는 논문을 게재했다. 이 논문은 지난 2015년 미국 아르곤연구소에 의뢰해 실시한 연구용역을 바탕으로 현재 추진되고 있는 사업을 비교해 작성됐다.

논문에 따르면 과거 아르곤연구소가 제안한 저에너지가속구간(SCL3) 대안 설계안이 구축·운영 비용이 보다 적게 들어감에도 불구하고 기초과학연구원(IBS) 중이온가속기건설구축사업단은 자체 제작한 설계를 적용했다. 2015년 아르곤연구소 설계용역 비용에만 1억 원가량이 투입됐다.

최근 기술 발전으로 인해 해외 여러 중이온가속기 프로젝트가 긴 저온유지모듈을 택하고 있지만, 중이온가속기사업단의 디자인은 짧은 저온유지모듈 디자인을 기초로 하고 있다. 가속관 수도 현재 설계대로라면 124개가 필요한데 대안 설계를 적용하면 64개로 가능하다. 저온유지모듈 수 역시 54개에서 9개로 대폭 줄어 구축비와 운영비가 절감될 수 있었다.

일부 전문가들은 과거 설계 방식 결정 과정에서 아르곤연구소 설계를 채택했다면 사업 기간이 지연되는 것도 막을 수 있었을 것이란 시각이다. 또 앞으로 아르곤연구소 설계를 재디자인해 적용하면 2000억 원 이상이 소요되는 고에너지가속구간(SCL2) 구축·운영 비용 역시 상당 부분 절감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SCL2는 당초 연말까지 제작·설치할 예정이었지만 일정대로 추진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사업 기간과 방식을 다시 설정해야 하는 상황에서 기존 방식이 아닌 대안을 제시한 격이다.

IBS 중이온가속기구축사업에 참여했던 한 전문가는 "저에너지 가속구간은 이미 주요장치들의 양산 계약이 완료됐기 때문에 지금 디자인을 수정하는 것은 의미가 없다"며 "실패하더라도 그대로 갈 수밖에 없는 상황이지만 아직 시제품 성능검증이 끝나지 않은 고에너지가속구간이라도 가속기 디자인 최적화를 통해 비용·일정·기술적 리스크 등을 줄일 수 있는 방안을 원점에서 다시 검토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권영관 중이온가속기건설구축사업단 부단장은 "저에너지가속구간에 대해 선택지 확보 차원에서 용역을 했던 건데 당시 책정된 예산보다 추가 예산이 필요했고 납품 기한이 당시 2023년으로 늘어나 자체 설계를 했다"며 "효율성 부분은 기술적인 측면이라 이견이 있을 수 있는 부분"이라고 말했다. 또 "고에너지구간에 아르곤연구소 설계를 적용하는 건 또 다른 차원의 문제"라고 덧붙였다. 임효인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전통나래관 무형문화전수학교 수강생 모집
  2. 대전시체육회 73개 회원종목단체 회장 선출
  3. [날씨] 아침엔 추워요… 일교차 매우 커
  4. 대전경찰, 시장서 가방 통째로 들고 달아난 피의자 검거
  5. [영상]살빼고 복귀한 대전하나시티즌 공격수 바이오의 첫 연습훈련
  1. [나의 노래] 애니멀스의 'The House of The Rising Sun'
  2. 국립대전현충원, 3월 현충인물에 '홍준옥 애국지사'
  3. [영상] '한화이글스' 스프링 캠프 마지막 날의 소소한 에피소드
  4. [일문일답]최원호 퓨처스 감독 "신인에게 프로선수 연습 루틴 주력"
  5. [여자배구]KGC인삼공사 플레이오프 불씨 되살려

실시간 주요뉴스